한진칼 주총장 앞 “조원태·조현아 등 총수일가, 한진칼 경영서 손 떼야”
한진칼 주총장 앞 “조원태·조현아 등 총수일가, 한진칼 경영서 손 떼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시민사회단체, 기업지배구조 개선 안건 통과 촉구 기자회견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공공운수노조·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국민연금지부·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민변 민생위·민주노총·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한국노총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7일 오전 한진칼의 제7기 정기 주주총회가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 앞에서 기업지배구조 개선 안건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공공운수노조·공적연금강화국민행동·국민연금지부·대한항공 직원연대지부·민변 민생위·민주노총·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한국노총 등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27일 오전 한진칼의 제7기 정기 주주총회가 열린 서울 중구 한진빌딩 앞에서 기업지배구조 개선 안건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27일 오전 서울 남대문로 대한항공 본사에서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본사 앞에서는 기업지배구조 개선 안건 통과 촉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공공운수노조, 민주노총, 참여연대 등으로 구성된 이들은 “조원태 연임 찬반을 떠나 이사회 쇄신을 위한 정관변경안에 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번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회장의 이사 연임이나, 연임 실패시 조현아 전 부사장의 경영 복귀 여부는 중요한 논점이 아니다”라며 “조원태 회장과 주주연합 측이 함께 내놓은 한진칼 지배구조 쇄신 관련 정관 변경 안건들의 통과가 급선무”라고 밝혔다.

이어 “고 조양호 회장, 조원태 회장 등 총수일가는 한때 동시에 한진칼 사내이사 직을 맡는 등 이사회의 독립성을 훼손하고 상표권 이용료 부당 편취 및 개인회사 일감몰아주기 등을 자행해 자회사 대한항공에 손해를 끼쳐왔다”며 “한진그룹 계열사에 손해를 끼치고 지배구조를 악화시킨 조원태 회장의 연임은 부결돼야 하며, 조원태 회장, 조현아 전 부사장을 비롯한 총수일가는 이후 한진칼 경영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진칼의 이번 주주총회에 상정된 정관 변경안에는 전자투표제 도입, 배임·횡령 이사의 직위 상실, 이사회 구성원의 성(性) 다양성 보장, 사외이사 중심의 각종 위원회 설치 등 기업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한걸음 진전된 내용이 포함돼있다.

이에 노동시민사회단체는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이사회 개혁 등을 위한 정관 변경안이 반드시 통과돼야 함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조원태 회장 우호 지분 및 주주연합을 비롯한 모든 주주들이 모두 이를 위해 의결권을 행사할 것을 촉구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앞서 국민연금은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의 연임안에 찬성표를 던지기로 했다. 이로써 한진칼 경영권 분쟁의 승자는 조 회장으로 사실상 확실시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