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식 방역, 세계 표준…뿌듯한 일” 자신감
이인영, “한국식 방역, 세계 표준…뿌듯한 일” 자신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해외 입국자 관리 ‘최대의 과제’…과감한 입국 검역체계 필요”
이인영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병철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이제 한국식 방역은 세계 표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실행회의에서 “엊그제 뉴욕타임스는 ‘경제를 포기하지 않고 바이러스를 막은 나라는 한국뿐’이라면서 우리의 방역 대응을 아주 높이 평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세계가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찬사를 보내서 자부심이 커지고 있다”며 “우리가 세계를 돕는 나라가 되었다는 점도 뿌듯한 일”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회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우리의 코로나 대응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경제교역을 강화하기 위한 국제 공조를 추구할 예정이라 한다”며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다. 코로나 대응과 경제회복의 열쇠는 철저한 국제공조에 달려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빗장만 닫아걸어서는 ‘방역’과 ‘경제’ 두 개의 코로나 전쟁에서 결코 이길 수 없다”며 “우선 방역 전쟁에서 세계가 승리할 수 있도록 우리가 손을 내밀어야 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원내대표는 “미국 등 86개 나라가 진단키트와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며 “우리 국민을 최우선으로 하되 가능한 많은 나라에 앞선 우리 의료장비와 경험, 데이터를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해외 입국자 관리와 관련해서는 “최대의 과제”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미국과 유럽의 확산 추세도 매우 무섭고 이에 따라 해외로 나갔던 우리 국민들이 서둘러 귀국길에 나서고 있다”며 “어제는 신규 확진자 100명 중 51명이 해외입국자였다. 보다 과감한 입국 검역체계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