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열린민주당엔 “민주당 사칭”, 더시민당엔 “형제당”
이해찬, 열린민주당엔 “민주당 사칭”, 더시민당엔 “형제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정당‧선거법 허용 범위 내 물심양면 최대한 지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5일 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나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선거법 개혁의 취지를 뒷받침하는 형제당”이라며 “이렇게 뵙게 되니 꼭 사돈을 만난 것 같다”고 친근함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우‧최 공동대표와의 예방 자리에서 “더불어시민당은 전 당원 투표를 통해서 참여한 유일한 연합정당”이라며 치켜세웠다. 이는 여권 지지층의 표심이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주도해 만든 열린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으로 분산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더불어시민당에 힘을 실어주면서 민주당 지지층으로 하여금 민주당의 비례정당은 더불어시민당이라는 것을 각인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민주당 의원님들께도 제각기 상황이 허용되는 대로 최대한 더불어시민당을 지원해 주실 것을 당부 드렸다. 당원도 지지자 분들도 마찬가지의 마음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은 '코로나19 사태로 빚어진 방역과 경제 양쪽의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 국정안정을 가져오느냐', 아니면 '지난 20대 국회처럼 사사건건 국정 발목을 잡고 혼란만 가져오는 국회가 되느냐'를 결정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를 위해서 민주당은 지금, 국난 극복의 각오로 이번 총선에 임하고 있다”고 “이를 위해서는 반드시 1당이 되어야 한다”고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이어 “우리 민주당의 비례 후보들이 후 순위에 있기 때문에 더불어시민당의 표가 집중되어야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후보들이 당선될 수 있음을 우리 민주당원과 지지자들도 모두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와 같이 열린민주당을 겨냥, “민주당 명칭을 쓰는 정당이 있는데, 이는 우리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며 정치 도의에 어긋나는 일”이라면서 “이런 정당으로 표가 분산되면 민주당이 제 1당이 되지 못하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하반기 국정운영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하기 어려워진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