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텅빈 경복궁 근정전...관광객의 즐거운 웃음소리는 언제 들을 수 있나?
[포토] 텅빈 경복궁 근정전...관광객의 즐거운 웃음소리는 언제 들을 수 있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막하기만 한 경복궁 근정전. 사진/유우상 기자
매화꽃 활짝 핀 근정문앞에서 관광객 한명 없이 수문장 교대식을 거행하고 있다. 사진/유우상 기자

[시사포커스 / 유우상 기자] 서울 경복궁 근정문과 근정전 앞은 적막하기만 하다. 예쁜 한복차림의 학생과 외국 관광객의 웃음소리는 다 어디로 갔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