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보호에 분주해진 신한금융
고객보호에 분주해진 신한금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투, DLS 고객 대상 투자금 50% 가지급
전사적 차원에서 고객보호 ‘한목소리’
신한금융그룹이 고객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시사포커스DB
신한금융그룹이 고객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신한금융이 고객보호를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이 투자상품 판매 관련 고객 손실발생에 대해 사과와 함께 사퇴의사를 표명한 데 이어, 독일부동산 DLS 고객 투자금액의 50%를 가지급하는 등 발 빠른 움직임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신한금융지주는 지난 20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를 열고 공석이 된 신한금융투자 사장 자리에 이영창 전 대우증권 부사장을 추천했다. 아울러 자경위는 신임 CEO와 함께 소비자보호와 내부통제 등 프로세스 개선을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 신한금융투자에서 경영지원그룹을 담당할 신임 부사장에 한용구 신한금융지주 원신한전략팀 본부장을 함께 추천했다.

또한 신한금융투자는 독일부동산 DLS(일명 독일헤리지티지DLS신탁) 원금상환이 지연된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만기가 연장된 고객을 대상으로 투자금액의 50%를 가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신한금융투자가 판매한 독일부동산 DLS 잔액은 3799억원으로, 2021년 1월까지 가지급될 금액은 총 1899억원이다. 2020년 3월말 현재 만기가 연장되어 원금상환이 지연된 가입자는 921건, 투자금액은 2159억원이다.

독일부동산 DLS 는 상품에 대한 설계, 운용, 판매과정에 운용사, 발행사, 판매사 등 여러 금융 기관이 연관되어 있으나 판매사 중 하나인 신한금융투자가 선제적으로 고객보호방안을 내놓은 것이다. 현재 독일부동산 DLS 7개 판매사 중 50% 가지급 결정을 내린 회사는 신한금융투자가 유일하다.

신한금융지주는 투자 손실 발생이 예상된 이후 투자상품을 판매한 자회사에 고객의 손실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신속히 추진할 것을 요청해왔다. 아울러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해 금융투자상품의 ▲선정 ▲판매 ▲사후관리에 이르는 전 프로세스를 전면적으로 개선할 것을 자회사에 요청했다.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금번 사태와 관련된 원인규명이 계속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고객과 주주 등 이해관계자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더욱 엄중한 자세로 고객 손실 최소화와 시장의 신뢰 회복을 위해 노력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은 디지털 핵심기술을 각 그룹사 CEO들이 직접 관리하는 ‘디지털 후견인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지난 18일 열린 그룹 경영회의에서 그룹의 DT(Digital Transformation)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CEO 들의 디지털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미래에 꼭 필요한 디지털 핵심기술을 선정해 후견 그룹사를 매칭하고 해당 그룹사의 CEO가 핵심 기술의 후견인이 되어 주도적으로 사업을 이끌도록 지시한 바 있다.

특히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를 비롯한 디지털 핵심기술과 헬스케어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은 협업과제 발굴, 사업성 점검 등 종합적인 제도 관리 지원을 담당 그룹사 CEO들이 직접 추진하도록 했다.

먼저 AI는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이 맡기로 했으며, 신한카드 임영진 사장은 빅데이터 분야를 담당하기로 했다. 또한 클라우드 분야는 신한금융투자, 블록체인은 오렌지라이프, 마지막으로 헬스케어 분야는 신한생명이 각각 후견인으로 선정됐다.

다른 그룹사 CEO들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발굴 및 성과 창출을 위한 ‘디지털 후견인 제도’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으며, 모든 그룹사가 협업해 향후 원신한 차원의 디지털 협업 시너지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그룹경영회의에서 조용병 회장은 “혁신을 추구하는 기업들 중 오직 3%만이 성공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신한금융그룹의 DT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전략과 문화의 조화’, 그리고 ‘CEO들의 디지털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