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 대통령·각 정당, 영수회담·여야 협의체 제안에 답하라”
황교안 “문 대통령·각 정당, 영수회담·여야 협의체 제안에 답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정이 힘 합쳐 대비해야…같은 실수 반복해 위기 초래해선 안 돼”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제안한 바 있고 국회 차원에서도 여야 협의체를 구성해 경제 국난에 초당적 대처할 것을 제안했는데 문 대통령과 각 당은 저의 제안에 속히 응답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 참석해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악몽을 여야정이 힘을 합쳐 대비해야 한다. 같은 실수를 반복해 위기를 초래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위기 속에서 대한민국을 구하는 것은 정부도 정당도 아니었다. 언제나 국민들”이라며 “금모으기 운동을 기억하고 아끼던 반지를 내놓은 국민 저력을 믿는다. 사재기 혼란 없이 묵묵히 코로나19 사태와 싸우는 국민들은 선대위가 받들어야 할 주권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우리 당 선대위가 국민과 함께 하겠다. 이번 총선에서도 대한민국을 살리는 선택을 해줄 것을 부탁한다”며 “망국이냐 복원이냐, 자유냐 탄압이냐, 번영이냐 빈곤이냐, 민주주의냐 사회주의냐, 이번 총선에서 유권자 선택이 그 운명을 결정한다. 문 정권 폭정과 실정을 반드시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문 정권 3년은 대한민국 근간이 무너진 절망의 시간이었다. 민생과 경제, 외교안보, 자유민주주의까지 쓰러지는 망국과 몰락의 길을 걸어왔다”며 “위기의 사이렌을 듣고 공포를 느끼지 않는 끓는 물 속 개구리 같은 정권을 선거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오늘 공식 출범한 선대위는 국민의 선대위다. 우한 코로나 사태란 대위기 앞에서 우리는 결연한 의지로 선거에 임해야 한다”고 역설했는데, 황 대표를 총괄위원장으로 해 선대위를 구성했으며 심재철 원내대표와 박형준 전 혁신통합추진위원장,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