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보험사 순이익 5.3兆…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지난해 국내 보험사 순이익 5.3兆…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2조원 가까지 급락…대내외 리스크 확대
지난해 국내 보험사의 순이익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시사포커스DB
지난해 국내 보험사의 순이익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지난해 국내 보험사의 순이익이 큰 폭으로 하락해 1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위축 및 금리하락으로 인한 투자수익률 악화 우려 등 보험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어 보험사들의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감독원이 17일 발표한 ‘2019년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6.8% 급락한 5조336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9년 3조9963억원 이후 10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이중 생명보험사의 순이익은 3조1140억원으로 전년보다 22.8% 감소했다. 금리하락으로 인한 보증준비금 증가로 인해 보험영업손실이 확대됐고, 2018년 삼성전자 주식처분이익에 대한 기저효과 등으로 투자영업이익도 하락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반면 수입보험료는 117조2624억원으로 전년대비 5.8% 증가했다. 일반계정 저축성보험이 5.7% 감소한 31조7280억원을 기록했지만 보장성보험이 4.2% 증가한 43조2084억원을 기록햇다. 퇴직연금보험은 46.0% 증가한 24조6387억원, 변액보험은 6.1% 감소한 17조6873억원이었다.

손해보험사의 순이익은 2조2227억원으로 전년보다 31.7% 급락했다. 투자영업이익은 증가했지만 장기보험 사업비 증가 및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 등으로 보험영업손실이 크게 확대됐다.

손보사의 수입보험료는 95조4980억원으로 전년대비 4.9% 증가했다. 장기·자동차·일반·퇴직연금 등 전종목의 원수보험료 규모가 3.9%~5.1% 증가했다.

전체 보험사의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각각 0.45%, 4.41%로 전년 대비 각각 0.19%p, 2.25%p 하락했다. 2019년말 총자산은 1238조9169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83조6781억원(7.2%) 증가했다. 자기자본은 129조9865억원으로, 금리하락에 따른 매도가능증권 평가이익 증가(기타포괄손익) 및 이익잉여금 증가에 따라 전년말 대비 15.9%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성장·저출산·저금리의 3중고에 직면한 어려운 경영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영업위축이 더욱 심화될 우려가 있다”며 “경기불황에 대응하기 위한 금리인하로 초저금리 진입이 예상되어 투자수익률도 악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보험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리스크가 증대되고 있는 만큼, 보험사들이 외형확대만을 위한 과열경쟁을 지양하고 건전성 제고를 위한 내실 있는 경영을 추구하도록 감독 및 검사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