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미국, 입국금지 동참할지 몰라…중국 눈치보다 왕따 신세”
심재철 “미국, 입국금지 동참할지 몰라…중국 눈치보다 왕따 신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입국금지는 방역능력 없는 국가들 조치라 해…일본·호주가 방역능력 없는 나라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6일 “코리아 포비아 추세로 본다면 머지않아 미국도 입국금지에 동참할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로 한국인을 입국금지 하는 나라가 100개국에 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도 입국금지를 하면 그 피해는 상상하기조차 어려울 것”이라며 “그 나라들은 이구동성으로 외교보다는 자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우선이라고 외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심 원내대표는 “어제는 일본이 한국인 입국을 사실상 금지하겠다고 발표했고 호주도 어제 저녁부터 1주일간 한시적으로 입국금지를 했다”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입국금지는 방역능력이 없는 국가들의 투박한 조치라고 했는데 일본과 호주가 방역 능력이 없는 국가냐”라고 강 장관에 일침을 가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우리만 중국의 눈치를 보느라 문을 열어뒀다가 전세계로부터 왕따를 당하는 신세”라며 “우리 국민이 지구촌 곳곳에서 퇴짜 맞는 현실을 보면 참담함을 느낄 수밖에 없다”고 정부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 뿐 아니라 심 원내대표는 마스크 수급 문제와 관련해서도 “어제 정부가 마스크 5부제 실시를 발표했는데 이는 사실상 배급제”라며 “일선 약사들은 마스크 5부제 실시로 신분을 확인하느라 조제 업무가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대통령의 말처럼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라고 비꼬았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정부가 어이없는 대책을 발표한 날 마스크 생산업체 중 한 곳은 더 이상 손실을 감수할 수 없다며 생산 중단을 선언했다. 정부가 생산 원가의 50%만 인정하고 생산량을 더 늘리라고 했기 때문”이라며 “마스크를 구하려는 국민도, 생산하는 업체도 마스크 대란 앞에 지쳐가고 있다. 정부는 우리당이 제안한 특별 공급 방식을 시행하길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