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옥중서한’ 이인영, “국민분열…선거개입 묵과 어려워”
‘박근혜 옥중서한’ 이인영, “국민분열…선거개입 묵과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과거 회귀 선택한 도로 새누리당 ‘통합당’…심판될 것”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이민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이민준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보수통합을 강조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한에 대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국민 분열”이라며 “선거개입”이라고 규정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을 반성하기는커녕 다시 국민 분열의 정치 행동에 전 대통령이 나서는 것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옥중 편지는 최악의 정치 재개 선언”이라면서 “국민에게 탄핵 당한 대통령이 옥중 정치로 선거에 개입하는 행태도 묵과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박 전 대통령 옥중서한에 대해 ‘총선 승리로 부응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서는 “통합당이 명실상부하게 다시 도로 새누리당이 됐다는 것을 알리는 정치선언”이라고 힐난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옥중서한에 대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4일 “국민을 지켜달라는 박 전 대통령의 애국심이 우리의 가슴을 깊이 울린다”며 “총선 승리를 향해 매진하여 오늘의 뜻에 부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박 전 대통령 시절로 되돌아가자는 주장에 동의할 사람은 극히 일부”라며 “보수의 변화를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외면하고 과거 회귀를 선택한 통합당을 준엄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