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쟁 말고 코로나19 극복·민생경제에 모두 힘 합쳐야”
민주당 “정쟁 말고 코로나19 극복·민생경제에 모두 힘 합쳐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당정, 지역경제 활력 위해 최선 다할 것”…이인영 “통합당에 정쟁 중단 요청”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이민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이민준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21일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직면하자 정치권을 향해 “지금은 정쟁이 아니라 코로나19 극복, 민생경제 구하기에 모든 정당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에서 1당이 되면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겠다’던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꼬집어 “지난 2년간 국정 발목잡기, 개혁 방해만 해놓고 위성정당으로 비례의석만 늘려서 할 일이 말도 안 되는 탄핵 추진이라니 이는 촛불혁명과 지난 대선에 불복하겠다는 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통합당을 향해 “방역 및 치료 대책과 민생 대책을 분명히 밝혀 달라”며 정부를 향해서도 “정부는 지역감염 대응시스템을 가동해달라. 아울러 중소상공인, 골목상권, 지역경제 영향을 최소화할 획기적인 대책을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당정이 최선을 다하겠다”며 “영남 선대위원장인 김부겸, 김영춘, 김두관 의원이 코로나19 긴급 추경예산을 촉구했는데 당정은 민생보호와 경제 활력을 위한 대책을 적극 마련해달라”고 역설했다.

뒤이어 같은 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어제 통합당이 다시 탄핵 주장을 꺼내들었는데 지금 상황에서 나라를 혼란으로 몰고 갈 탄핵 주장은 참으로 무책임하다. 정쟁 중단을 다시 간곡하게 요청한다”며 “책임을 추궁할 일이 있다면 상황이 진정된 후에 해도 늦지 않다. 국회가 할 일부터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발 더 나아가 이 원내대표는 “24일 코로나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대로 즉시 특위를 가동하고 국회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 총력 지원할 수 있어야 한다. 누구를 탓할 때가 아니라 대책을 세울 때”라며 “국회가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의 방역을 돕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논의하기 위해 여야는 서둘러 정쟁 중단을 선언하고 머리를 맞댈 수 있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그는 코로나19 감염병이 급격히 확산된 대구·경북 지역과 관련해선 “정부와 민주당은 대구·경북 시민들을 반드시 지켜내겠다.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힘내라 대구·경북' 메시지를 전파해달라. SNS를 통해 국민들이 응원을 통해 한결같은 마음을 전해주면 대구·경북의 시·도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데 이어 확산이 시작된 신천지 교단을 향해선 “대구·경북에서 특정 종교단체를 통한 확진자 증가로 지역사회로의 확산, 전파란 새로운 상황이 벌어졌다. 신천지 교단은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