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총선 불출마 선언…“보수 분열 원죄, 모두 떠안고 가겠다”
김성태, 총선 불출마 선언…“보수 분열 원죄, 모두 떠안고 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지막 소원은 통합의 완성…우리 당과 보수 우파 승리 위해 백의종군”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문재인 정권을 끌어들인 원조 보수우파 분열의 원죄를 스스로 모두 떠안고 가겠다”며 4·15총선 불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21대 총선에서 우리 당의 승리와 보수 우파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하기로 결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제 정치여정의 마지막 소원, 책무는 통합의 완성이라고 생각한다”며 “문 정권의 파시즘 독재를 끝장내고 도탄에 빠진 나라의 민생을 구하는 것은 4·15총선에서 자유민주주의를 신봉하는 이 땅의 모든 세력이 힘을 모아 함께 나아가는 것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우리 당이 처한 오늘의 현실에 책임이 있는 사람으로 저를 내려놓음으로서 그 책무에 충실하려 한다”며 “이제 우리 당이 중도보수대통합을 완수하고 승리를 향한 진군을 시작하는 이 시점에 제 스스로도 자신을 불살라 통합과 승리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공천관리위원회를 향해 “오직 우리당과 보수의 승리를 위해 개혁공천 그리고 반드시 이기는 공천을 만들어주실 것을 김형오 위원장과 공관위원들에게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당부했으며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을 거론한 뒤 “지난 날의 아픈 상처로 갈라져 있는 보수 우파에도 통 큰 화해를 당부한다”고 호소했다.

이 뿐 아니라 김 의원은 문 정권을 겨냥해선 “대한민국은 문 정권의 나라가 아니란 점을 분명히 명심하기 바란다”며 “더 이상 정치공작과 정치보복, 김명수 대법원장,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앞세워 나라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무너뜨리는 사법농단, 검찰을 와해하고 권력의 시녀로 만들려는 무모한 시도는 반드시 그만두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그는 “(그동안) 노동자와 서민을 위한 정치, 우리당을 보수의 영역에 안주하는 정당이 아닌 선도적으로 사회개혁에 나설 수 있는 정당으로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도 “이 시점에 이르러 저의 몸도 마음도 인간적으로 주체할 수 없을 정도의 피폐함에 시달리고 있다는 고백도 드린다. 딸 아이에게 깊게 패인상처에 대해서도 치유하고 챙겨야 한다는 아비로서의 책무도 있고 이제 더 이상 아내의 핸드백에 눈물젖은 앞치마를 챙겨넣고 다니게 하고 싶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의원은 회견 직후 ‘딸 KT 특혜채용 의혹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음에도 이에 대한 부담이 불출마 계기가 됐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엔 “제가 지금 할 일은 우선 가족을 챙기고 딸 아이를 건강하게 해주고 싶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만 밝혔다.

또 그는 미래한국당 입당 여부에 대해선 “저는 중도보수 세력이 총결집해 자유우파가 이번 총선에서 문 정권의 독재를 완전히 종식시키기 위한 그 길에 매진하고, 하루 빨리 몸을 추슬러 가족을 치유하고 회복시켜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고 싶다”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성태구속 2020-02-16 19:09:28
곧 감옥에 갈텐데 선거에 당연 못나가쥐...
성태야 정말 그동안 양아치 짓 많이 했다... 잘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