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1호선 선로보수장비 궤도 이탈…출근길 한때 운행 차질
서울 지하철 1호선 선로보수장비 궤도 이탈…출근길 한때 운행 차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2시 40분경 구로역서 사고
오전 7시 복구됐지만 연쇄 지연 운행
서울 1호선 구로역에서 사고가 발생해 한때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시사포커스DB
서울 1호선 구로역에서 사고가 발생해 한때 운행에 차질을 빚었다.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오늘 아침 출근길에 서울 지하철 1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14일 오전 2시 40분경 구로역에서 선로보수작업을 하던 중 선로보수장비가 궤도를 이탈해 경부·경인선 전동열차 운행에 차질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코레일은 경인선 전동열차는 인천~용산역까지, 경부선 전동열차 상행은 천안~용산역까지만 운행했으며 용산역 이후에는 다른 교통수단 이용을 권장했다. 또 인천~소요산역 전동열차 일부는 노량진역에서 경원선을 경유해 청량리역 방향으로 운행했으며 영등포~광명역 간 셔틀전동열차와 급행열차는 모두 운행을 중지했다.

코레일은 긴급복구반을 현장에 출동시켜 복구 작업을 진행, 오전 7시경 복구를 완료하고 열차 운행을 재개했다. 단, 장애 여파로 경인·경부선 전철이 줄줄이 지연 운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코레일 관계자는 “수도권전철 이용에 불편을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사고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