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투브 ‘노란 딱지’ 신고 선동 네티즌 고발당해...우파 성향 유투브 채널 26개 대상
유투브 ‘노란 딱지’ 신고 선동 네티즌 고발당해...우파 성향 유투브 채널 26개 대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의한수' 등 26개 우파성향 채널 명단 게시...친여성향 네티즌들 상대로 신고 선동
인천지방검찰청...부천 소사경찰서로 배당해 수사 착수
"노란딱지"선동에 무심코 참여했다 봉변당할 수도...

[시사포커스/정유진 기자 ]'신의한수' 등 우파성향 유투브 26개 채널의 명단을 게시하고 ‘노란 딱지’가 붙도록 신고하도록 선동한 신원미상 네티즌이 고발당했다.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은 우파 유튜브 리스트를 올려 ‘노란 딱지’가 붙도록 신고하는 데 앞장선 신원미상 네티즌이 고발된 사건을 소사경찰서 경제2팀이 수사하도록 조치했다.

친여성향의 몇몇 유투브 채널에서 '밭가는 법(노란 딱지 붙도록 신고하기)' 을 안내하면서 우파성향의 유투브채널에 대한 노란딱지가 붙도록 선동하고 있다. 앞서 고발인은 한 포털사이트에 특정정치 성향의 유튜브 사이트 명단을 게시함으로써 ‘노란 딱지’가 붙도록 신고할 것을 종용한 네티즌을 정보통신법상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었다.

가짜뉴스 밭갈기에서 '밭가는 법(노란 딱지 붙도록 신고하기)'을 설명하는 유투버(화면캡쳐/정유진 기자)
가짜뉴스 밭갈기에서 '밭가는 법(노란 딱지 붙도록 신고하기)'을 설명하는 유투버( 화면캡쳐/정유진 기자 )

신원미상의 네티즌은 펜앤드마이크, 신의한수 등 26개 채널 명단을 올렸다. 그리고 ‘노란 딱지’가 붙도록 신고하는 방법을 안내했다. 네티즌들은 댓글로 26개 채널 이외의 우파 성향 유튜브 채널들을 표적으로 거명했다.

이들은 우파 성향의 유튜브를 신고해 ‘노란 딱지’를 붙게 하는 것을 '밭 가는 것'에 빗댄다. 유튜브 영상은 신고를 많이 받게 되면 ‘노란 딱지’가 붙을 확률이 높아진다. 딱지가 붙는 경우 광고노출이 급격히 감소하게 돼 채널 측 광고수익 발생이 줄어든다.

친여성향 한 유투버는 "가짜뉴스 밭을 4개월 갈았더니 나온 놀라운 결과"등 다양한 가짜뉴스 밭갈기를 주제로 유투버활동을 하고 있으며, ' 가짜뉴스가 인기영상에 올라가는 방법 feat.신의한수 '라는 제목의 영상에서는 '신의 한수' 채널을 밤새 모니터링하면서 분석한 내용을 놓고 이야기 하면서 인기영상에 올라가는 이유를 발견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한 ‘ 토착왜구박멸당’이라는 네티즌은 “한번에 너무 많이 신고하면 안 되더라고요”라며 “시간 분산해서 잘 하시고, 가끔 좋은 우리편 방송 좋아요도 눌러주세요. 인공지능이 다 알아요. 신고만 냅다 하면”이라고 적었다.

이와 관련하여 한 유투버는 영상에서 가짜뉴스 덧글달기, 혐오영상 클릭하기, 좌파들의 선동질 무심코 참여했다가 봉변당할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