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중국, 소중한 친구…지원 방안 검토해야”
이인영, “중국, 소중한 친구…지원 방안 검토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범국가적 총력 대응 요청…불심‧공포 위험”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8일 “야당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범국가적 총력 대응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심각한 상황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 정부는 물론 국제 사회가 상황 악화를 막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펼치고 있다”며 “우리 정부도 위기 경보를 경계 수준으로 격상시키고 범정부적 대응에 나섰고 어제는 대통령께서 우한 입국자 전수 조사와 더불어 필요할 경우 군 의료 인력을 투입하고 군 시설도 활용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경제 부총리가 긴급 경제장관 회의를 열어서 경제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지시하는 등 말 그대로 범정부적 차원에서 총력 대응 체제가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있다”며 “지금은 범국가적 총력대응에 우리 모두 나설 때”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가 감염병 예방 활동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집중력이고 가장 위험한 것은 불신과 공포다”라며 “국민 생명이 걸린 사안은 정쟁의 대상이 절대 아니고 여야가 따로 없다는 전통을 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부가 확립된 대응체계에 따라서 일사분란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정치권이 적극 뒷받침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국민 불신을 피우는 발언은 줄이고 정부 방역체계에 대한 국민 신뢰도를 높이는 일에 우리 정치권이 함께 앞장설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정부를 향해서도 “국제적인 감염병 예방에 최일선은 외교다. 우리 외교당국은 중국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국제사회와 협력해서 선제적인 대응체계를 확립해 주시길 바란다”며 “어려움에 빠진 중국 정부를 지원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원내대표는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말이 있다”며 “이런 상황일수록 한중 양국 국민에 혐오를 부추기는 행동은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우리는 앞으로 오랜 세월을 함께 돕고 살아가야할 소중한 친구”라며 “지금 어려움에 빠진 중국 인민들에게 따뜻하게 손을 내밀어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야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내의 방역이 최우선 과제이겠지만 보다 넓은 시각으로 한중관계의 미래를 내다보는 정부의 노력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01-28 12:17:09
중국이 그렇게 좋으면 우한 가던가 씹새끼야 ㅋㅋ 진핑이 좆이나 빨아 니애미는 천안문에서 내장 깔려 안터졌냐? 좆걑은 새끼야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