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적극 대처"
파주시,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적극 대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절 확산 우려…. 예방행동수칙 배포 및 신고센터 운영
최종환 시장..적극 대응
파주시청 [사진 / 이윤택 기자]
파주시청 [사진 / 이윤택 기자]


[경기서부 / 이윤택 기자] 파주시 최종환시장은 설 연휴를 앞두고 중국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예방 행동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번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는 중국 우한시에서 작년 12월 최초 발생하여 급속히 확산되어 현재 500여 명으로 늘어 확산의 움직임을 보이며, 우리나라도 우한시에서 여행 온 35세 중국 여성이 확진을 받으면서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관심에 주의로 상향되었다.
 
감염증상으로는 발열, 피로,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으로 감기와 유사하나 치료를 받지 않으면 증상이 심해져 통증으로 움직일 수 없고 물조차 마실 수 없는 고통을 호소하게 된다.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것 이외에는 아직 알려진 내용이 없다.
현재까지 확인된 인체 감염 코로나바이러스는 총 7종으로 감기처럼 가벼운 증상을 일으키는 4종과 사스, 메르스처럼 심각한 호흡기 증상을 나타내는 2종, 그리고 중국 우한시에서 처음 발생한 우한폐렴이 여기에 해당한다.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중국 우한시 등 위험지역을 자제하고, 방문한 시민 중에 유사한 증상이 있으면 보건소로 바로 신고하여 적절한 조치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파주시는 1월 7일부터 중국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대책반을 구성하여 24시간 신고체계를 갖추고 사전예방을 위한 대비를 하고 있으며, 22일에는 지하철 역사, 의료기관, 대형마트, 공공기관 등 시민이 많이 이용하는 시설에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행동수칙 포스터를 직접 게시하며 홍보에 나섰고, 손 소독제 및 마스크도 배부하였다.
 
또한, 불안해하는 시민들을 위해 23일부터 보건소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신고센터를 별도 운영하며,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의심 환자는 일반 환자와 격리된 상태에서 흉부 X-RAY 검사와 인플루엔자 검사를 통한 적절한 조치를 하고 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우한시에서 시작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을 위해서는 위험지역 방문을 자체하고, 사람이 많은 곳은 피하며, 마스크 착용 및 30초 이상 손 씻기 등 개인위생준수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며, 이번 설명절 기간에 중국 우한 등 여행을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증상(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이 있다면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알려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