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한국당과 백지상태서 대화…우리공화당 포함 시 통합 안 해”
유승민 “한국당과 백지상태서 대화…우리공화당 포함 시 통합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와 회동? 설 전에 하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협의 충실히 한 뒤 만날 것”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열린 제8차 당대표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오훈 기자]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열린 제8차 당대표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22일 보수통합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을 겨냥 “우리공화당도 통합 범주에 포함시키는 통합이라면 저희는 전혀 응할 생각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유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단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의 통합 추진 가능성을 꼬집어 “오늘부터 협의체에서 대화를 시작하는데 양당 협의체를 통해 확인해보겠다. 우리공화당과 한국당의 협의는 우리가 통합논의에 참여하는데 중요한 판단 기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서도 “협의를 충실히 하고 이후에 만나겠다. 우리의 보수재건 3원칙을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6원칙에 포함시켜 수용한다는 (황 대표의) 발표가 있었던 것이 성과라면 성과이고 그 외의 성과는 전혀 없었다”며 “어제 한국당 의원 한 명이 우리 쪽에 23일 회동을 제안했지만 (협의체에서) 일대일 대화를 이제 시작하기 때문에 설 전에 하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그치지 않고 유 위원장은 “몇 달 동안 다양한 채널을 통한 대화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큰 결실은 없었고 구체적 대화는 하지 못했다. 제가 오늘부터 백지상태에서 한국당과 대화를 시작한다”며 “어떤 내용이 오갔는지는 일체 비공개로 하기로 황 대표와 약속했다. 어떤 성과가 나올 시점에 황 대표는 한국당, 저는 새보수당에서 당내 논의를 거쳐 발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공천과 관련해선 “당장 대화를 하지 않을 것 같다. 공천 등 자세한 내용을 얘기하는 것은 우선 한국당의 입장을 들어보겠다”며 “3원칙을 받아들여야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유 위원장은 한국당이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을 임명한 데 대해서도 “한국당의 일정에 따른 것이기 때문에 새보수당과는 아무 관련이 없고 그 문제에 대해 좋다 나쁘다 입장을 밝힐 이유가 없다”며 “공관위원장 임명을 두고 새보수당 동의를 구한다느니 공관위원 선임에 대해 우리의 의견을 묻는다느니 이런 말이 있었는데 새보수당과는 아무 관련이 없기 때문에 얘기할 필요가 없는 문제”라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