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설 연휴 ‘100만 명’ 몰린다…‘우한 폐렴’ 총력 대응
인천공항, 설 연휴 ‘100만 명’ 몰린다…‘우한 폐렴’ 총력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 및 내부 혼잡 예상…특별교통대책본부 운영
설 연휴 기간 100만 명 이상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돼 내·외부 혼잡이 예상된다. ⓒ시사포커스DB
설 연휴 기간 100만 명 이상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돼 내·외부 혼잡이 예상된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현지 기자] 설 연휴 기간 100만 명 이상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전망돼 내·외부 혼잡이 예상된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이른바 ‘우한 폐렴’이 국내에 발생함에 따라 인천공항은 교통 및 질병 안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설 연휴 특별 교통대책 기간인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103만9144명, 일평균 기준 20만7829명의 여객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전망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일평균 여객(20만2085명) 대비 2.8%가량 증가한 수치다. 

이번 설 연휴 기간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날은 24일로 22만3157명이 이용 예정이다. 출발 여객이 가장 많은 날 역시 같은 날이다. 도착 여객이 가장 많은 날은 27일(11만4123명)이 될 전망이다. 

터미널별로는 제1여객터미널 이용객 75만2060 명(일평균 15만412명), 제2여객터미널 이용객 28만7084 명(일평균 5만7417명)으로 관측된다.

인천공항공사는 여객이 몰릴 것을 대비해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 혼잡 완화 대책을 강화함으로써 연휴 기간 무결점 공항운영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설 연휴 기간 중 혼잡 시간대에 1여객터미널 보안검색대를 추가로 운영한다. 1여객터미널 2번 출국장 운영 시간도 기존 대비 30분 연장 운영할 예정이다. 공항철도는 25일과 26일 양일간 임시열차가 추가 투입되고 막차 운행구간이 연장된다.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국내에서 발생함에 따라 입국장 등 공항 내 다중 여객 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여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하물 처리시설(BHS)와 탑승교, 항행안전시설 등 공항운영 핵심시설에 대한 특별점검도 완료했다. 교통안전을 위해 아스팔트 위에 아주 얇게 언 얼음인 ‘블랙아이스’ 안전대책도 시행한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질병관리본부, 국토교통부 등과 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며 “대중교통과 각종 스마트 서비스를 활용하면 더욱 빠르고 쾌적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