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카콜라’ 가격 5년 새 20%↑…“인상 근거 부족”
‘코카콜라’ 가격 5년 새 20%↑…“인상 근거 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단협 “높은 영업이익, 주주들에게만 돌아가…”
지난해 말 코카콜라가 일부 제품 출고가를 평균 5.8% 인상한 데 대해 소비자단체가 “인상 근거가 부족”하다고 반발했다. ⓒ코카콜라
지난해 말 코카콜라가 일부 제품 출고가를 평균 5.8% 인상한 데 대해 소비자단체가 “인상 근거가 부족”하다고 반발했다. ⓒ코카콜라

[시사포커스 / 임현지 기자] 지난해 말 코카콜라가 일부 제품 출고가를 평균 5.8% 인상한 데 대해 소비자단체가 “인상 근거가 부족”하다고 반발했다. 동종업계 대비 높은 영업이익률을 누리고 있는 코카콜라가 2015년부터 4차례나 주기적으로 가격을 올린 것은 소비자에게 인상 요인 부담을 가중시킨 것이라는 지적이다. 

소비자단체협의회(이하 협의회)는 물가감시센터가 매월 실시하는 생활필수품 가격 조사 결과, 1.5L 코카콜라 월평균 가격은 지난 2015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19.9% 인상됐다고 20일 밝혔다. 코카콜라는 매년 평균 가격 인상률은 최소 1.6%에서 최대 7.0%다.

협의회는 코카콜라음료가높은 영업이익률에도 불구하고 이같이 가격을 올렸다고 꼬집었다. 최근 3년 코카콜라음료 평균 영업이익률은 10.4%로 동종업계 기업인 롯데칠성음료(4.5%)보다 2.3배 높았다. 

또 코카콜라음료의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감사보고서를 보면, 2014년에 1조9억 원이던 매출액은 2017년을 제외하고 매년 600억 원에서 700억 원씩 증가했다. 2018년엔 1조1975억 원의 매출액을 달성하기도 했다. 

협의회는 코카콜라음료가 주기적인 가격 인상 혜택을 업무지원용역, 유상감자, 배당금으로 주주들에게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코카콜라의 생산·유통을 담당하는 한국코카콜라보틀링의 지분 대부분은 LG생활건강이 소유하고 있다. 이에 업무지원용역이라는 명목으로 2008년부터 2018년까지 11년 동안 연평균 181억 원씩 총 1995억 원이 LG생활건강에 지급됐다. 

자본금을 줄여 그 금액을 주주들에게 지급하는 유상감자는 2013년과 2017년 두 번에 나눠 총 2475억 원을 지급했다. 배당금은 2017년과 2018년에 각각 400억 원과 1000억 원으로 총 1400억 원을 배당했다. 

협의회는 “물론 주주들이 회사 이익을 가져가는 것에 대해 비난할 수 없다”면서도 “1000억 원의 배당금 지급과 자본금 절반 이상을 감자해 챙겨간 유상감자는 코카콜라음료가 주기적인 가격 인상을 통해 주주들에게 충성하는 처사로 보여진다”고 비판했다.

이어 “매출원가율은 보합세이고 매년 높은 영업이익률을 보여 주주들에게 이익을 돌려주는 재무 상태로 보아 이번 가격 인상은 근거가 미흡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코카콜라 관계자는 “제품 가격은 한국코카콜라사와 한국코카콜라보틀링 간 협의를 통해 결정 된다”며 “매장 진열과 행사 매대 및 배송 수수료 등 각종 수수료와 물류비, 인건비 등 관리 비용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가격을 올리게 된 것이지 다른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