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유승민당 몽니, 한계치 넘어…주목 끌기 목적 아닌가”
홍준표 “유승민당 몽니, 한계치 넘어…주목 끌기 목적 아닌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잔꾀로는 세상 경영할 수 없어…혁신통추에 협조해 구정 전 밑그림 완성하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한국당에 1대1 통합 논의를 강력하게 요구 중인 새로운보수당을 겨냥 “미니 정당 주목 끌기와 몸집 불리기가 목적 아닌가 하는 의심마저 드는 처신”이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보수통합을 놓고 유승민당이 벌이는 몽니는 수인 한계치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통합 3원칙을 어렵게 수용했다면 더 이상 몽니 부리지 말고 통합 실무로 나가 통합신당을 창당하는데 협조함이 큰 길을 가는 정치인의 도리”라며 “잔쬐로는 세상을 경영할 수 없다”고 직격탄은 날렸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적극 협조해서 구정(설날) 전에 밑그림을 완성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는데, 앞서 그는 지난 14일에도 페이스북에서 “유승민 의원만 다시 불러오는 것은 소통합에 불과하고 선거에 큰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주장한 바 있다.

반면 새보수당에서는 홍 전 대표의 지적과 달리 하태경 책임대표가 이날 오전 당 대표단 회의에서 “한국당이 보이는 태도는 통합을 하자는 것보다 통합 시늉만 하고 있고 양당 간 협의에는 아무런 답이 없다. 행동으로는 통합 안 하자는 쪽에 가깝다”며 “통합을 법적으로 완성하기 위해 필수적인 양당 통합 협의체를 거부하는 것은 통합하지 않겠다는 것이고 한국당 스스로 ‘우리는 가짜 통합 세력이란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통합 논의가 진전되지 않는 책임을 한국당 탓으로 돌렸다.

힌 빌 더 나아가 하 대표는 “우리가 죽음을 계곡을 건너며 지켜온 개혁보수의 가치를 총선용 포장지쯤으로 여기고 이용하려는 것이라면 당장 꿈 깨라”며 “새보수당과의 양당 협의체를 하겠다는 답변을 조속히 해야 하고 만약 답변을 거부할 경우 새보수당은 한국당을 통합반대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 황 대표의 답변 여부에 따라 우리도 중대결단을 할 수 있다”고 한국당에 경고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