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종교지도자들 잇따라 예방'...국민통합 도움손길
정세균 총리, '종교지도자들 잇따라 예방'...국민통합 도움손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통합 최선 다해...'통합의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인사청문회에 당시 모습 / ⓒ시사포커스DB
정세균 국무총리의 인사청문회에 당시 모습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정세균 총리는 불교, 기독교 종교지도자들을 차례로 예방하고 ‘국민통합’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17일 정 총리는 이날 먼저 서울 종로구 소재 조계사를 방문해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예방하고 뒤이어 한국기독교회관을 방문해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 대표회장 김태영 목사, 류정호 목사, 문수석 목사를 예방한 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를 예방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정 총리는 앞서 국무총리 취임사 등을 통해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 통합을 이뤄내겠다는 다짐을 밝힌 바 있고, 그 일환으로 국민통합에 대한 종교지도자의 조언을 구했다.

우선 정 총리는 원행 스님을 예방한 자리에서, “앞에 놓여있는 큰 산과 같은 과제들을 ‘우공이산’의 심정으로 정성껏 하나하나 감당해 국민들께 도움이 되도록 열심히 해보겠다”며, 특히 “경제를 활성화 하는데 역점을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통합을 이뤄야 하는데, 종교 지도자들께서 과거에 국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화합하고 화해하는데 기여해 주신 것처럼 앞으로도 잘 도와주시기를 부탁했다.

이어 한국교회총연합 김태영 목사, 류정호 목사, 문수석 목사를 예방한 자리에서는, “국민의 통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통합의 총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사회통합을 위해서는 정치권•정부 차원에서 노력을 해야겠지만 종교계도 힘을 많이 보태주셔야 한다면서, 사회 통합이 이뤄져서 국민들의 마음이 편안해지시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목사를 예방해, 정치•사회•외교 등을 주제로 대화를 가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