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디딤돌 ‘4·15 총선’…행보 빨리진 여야 잠룡들
대권 디딤돌 ‘4·15 총선’…행보 빨리진 여야 잠룡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 1번지' 종로, 내년 총선 '빅매치' 예고
역대 대통령 낳은 ‘종로’ 당선땐 대선주자 입지
안철수 신당 차리나…이번주 또는 다음주 나올 듯
총선 딛고 대선 노리는 홍준표…한국당 잠재적 변수될 듯
대선 잠룡들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4‧15 총선을 이제 92일여 남겨두고 대선 잠룡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각 당의 간판급인 대권주자들은 총선 성적표가 개인의 정치적 미래뿐 아니라 당의 총선 승패에 직결되기에 여의도 전체에 폭풍전야의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4.15 총선, 이낙연 대 황교안의 전초전 구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무릇 잠룡들이 종로를 노리는 이유는 종로가 ‘서울 민심의 바로미터’로 불리기 때문이다.

여야 어느 쪽도 강세로 꼽기 어려운 지역이고 역대 대통령을 배출한 만큼 종로에서 당선되면 대선 주자로서 입지를 키울 수 있다. 실제로 윤보선(4대)·노무현(16대)·이명박(17대) 등 역대 3명의 대통령이 나왔다.

여의도로 귀환하게 되는 이낙연 국무총리는 최근 서울 종로구 한 아파트에 전세 계약을 함으로써 4월 종로 출마를 공식화 했다.

오늘부로 자연인 신분이 된 이 총리는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나와 서초구 잠원동 자택으로 잠시 거처를 옮긴 후 다음달 초 종로 아파트에 입주할 예정이다.

“책임 피하지 않고 살아왔다”고 말한 이 총리가 종로 출마 의지를 적극적으로 보이면서 관심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로 쏠린다.

앞서 황 대표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하면서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서울 종로에 잠룡들의 빅매치가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종로 출마가 유력하지만 현재까지 황 대표가 ‘종로 출마’ 의지를 구체적으로 보이지 않고 있어 종로가 아닌 서울 구로을과 용산, 강남을도 거론되고 있다.

종로 선거가 이낙연 대 황교안의 대선 전초전 구도로 치러지지 않더라도 총선에서 얼마만큼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내느냐에 따라 대선주자들의 정치적 명운이 달라질 수 있다.

황 대표가 여권의 강세지역인 구로을 지역에 출마해 당선된다면 험지에 출마했다는 상징성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만약 이 총리와 황 대표의 빅매치가 성사되면 4.15 총선에서 최대 명승부가 될 전망이다.

황 대표가 이 총리와의 맞대결에서 승리할 경우 취약한 당내 기반을 다질 수 있는 계기가 되는 것은 물론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입지도 구축할 수 있게 된다. 흔들렸던 황교안 대세론이 다시 제자리를 찾게 되는 것이다.

패배할 경우 황교안 대세론은 다시 시험대에 설 공산이 크다. 수도권 영향력이 미미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한국당 내부에서 대안 후보를 찾으려는 기류가 가시화될 수 있다.

이 총리도 마찬가지다. 당내 세력기반이 약한 이 총리가 공동선대위원장을 겸임하며 황 대표와의 대결에서 승리하게 된다면 당내 지지세력을 확보하는 계기는 물론 여권 잠룡군 내에서도 정치적 입지를 다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황 대표에게 패한다면 이 총리의 정치적 존재감은 크게 위축될 수 밖에 없다.

이렇듯 서울 종로는 잠룡급 정치인의 향후 정치행보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다른 잠룡 어디에 나올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다른 대선 잠룡들도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고 있다.

먼저 정계 복귀를 예고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현재 바른미래당 복귀론, 제3당 창당론, 보수통합론, 야권 재편 등이 어지럽게 혼재돼 있고 구체적으로 어떤 지역구에 나설지 입장을 내놓은 바 없어 안 전 대표의 결정이 향후 총선에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는 기존 지역구인 서울 노원병이나 고향 부산에 출마가 거론되고 있다.

현재까지 나온 보도에 따르면 안 전 대표의 창당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14일 오찬 간담회에서 안 전 대표의 신당 창당을 전망했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번주 아니면 다음주에 올 것 같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은 거의 확실하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 바른미래당 당원이니 바른미래당에 들어와 많은 사람들과 대화할 것”이라며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장 직책을 맡더라도 '3원칙'에 해당하는 모든 것을 같이 할 통합 정당으로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당명도 다 바꿀 것”이라며 “일주일이면 가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본인 고향인 경남 창녕(밀양·창녕·의령·함안)과 중·고교 시절을 보낸 대구 중 한 곳을 택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당 내에서는 중진들의 ‘험지 출마’를 요구하고 있고 이를 불응할 시 ‘공천 배제’를 검토하겠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지만 홍 전 대표는 개의치 않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 홍 전 대표의 돌출 행동이 당내 공천 과정에서의 불협화음을 불러일으키는 예상치 못한 변수로 작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선이 목표인 홍 전 대표 입장에서는 한국당 텃밭인 TK‧PK 지역에서 승리해 차기 대선의 교두보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