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한국당·새보수, 혁통위서 지분 나눠먹기 하면 양당 심판”
이언주 “한국당·새보수, 혁통위서 지분 나눠먹기 하면 양당 심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득권 유지 위해 야합해 밀실에서 지분 나눠먹는 행태 다시 보지 않길 바라”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1월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언주 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이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번 총선은 대대적 혁신 정치세력의 교체로 연결 되어야 한다고 강하게 발언했다.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1월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언주 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이 긴급 기자회견에서 이번 총선은 대대적 혁신 정치세력의 교체로 연결 되어야 한다고 강하게 발언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이언주 미래를 향한 전진 4.0(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겨냥 “혁신통합위원회 논의가 자칫 도로 새누리당, 새누리당의 비박·친박계의 귀환, 그들만의 지분 나눠 먹기로 전개될 때는 저희가 단호하게 그들을 심판하는 선거(총선)가 돼야 한다고 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대상은 한국당 뿐이라고 밝혔던 새보수당을 꼬집어 “모 정당에서 끊임없이 언론플레이를 하면서 한국당과 1대1 통합을 한다는 등 다른 정당과 시민단체를 무시하고 문재인 정권과 싸워왔던 시민의 마음을 짓밟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공천 관련해서 자기들끼리 여론조사를 하기로 했다는 등의 이야기가 혁통위에서 논의되지 않은 상태에서 흘러나오는 것은 묵과하지 않겠다. 그들만의 리그가 될 경우 이 통합은 실패할 것”이라며 “논의를 혁신이나 세대교체가 아니라 리그로 복귀해 책임을 방기하고 정치권에 복귀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면 단호하게 그들과 싸우겠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이 위원장은 “4·15 총선에서는 대대적인 정치 세력의 교체가 이뤄지는 것이 국민이 바라는 민심이라고 저희는 믿는다”며 “자신들의 기득권 유지를 위해 야합해서 공천과 지분 나눠먹기를 밀실에서 하고 언론플레이를 하는 이따위 행태는 다시 보지 않기 바란다. 혁통위 논의가 혁신의 대상인 사람들이 기득권을 누리지 않는, 새로운 정당의 탄생으로 귀결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같은 날 첫 혁통회 공식회의를 마친 박형준 혁통위 위원장은 한국당이 공천 방식을 100% 국민여론조사로 실시한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여기는 통합이란 것을 전제로 통합된 세력이 무엇을 할 수 있는가를 논의하는 자리지 당이 일상적으로 진행하는 일을 여기서 영향 받을 필요는 없다”고 선을 그은 데 이어 공천 논의 여부에 대해서도 “그런 건 시작도 안 했다. 오늘은 앞으로 혁통위 운영 방법에 대해 여러 의견을 나눴고 일정 그리고 어떤 문제를 논의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이 뿐 아니라 혁통위 간사인 안형환 위원도 이날 “정당이니 공천이니, 논의할 수도 없고 우리 위원회에서는 논의할 수도 없는 것”이라며 단호히 일축했는데, 다만 이날 첫 회의에서 모두발언부터 모임의 기능과 성격을 놓고도 백지상태에서 시작하자는 주장이 나오거나 광화문 시위에 참석한 시민사회단체가 나서야 된다는 등 주도권을 쥐기 위한 상호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