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TV] 심재철 '한수원 원전 조기폐쇄 관련보고서 조작 사실'
[포커스TV] 심재철 '한수원 원전 조기폐쇄 관련보고서 조작 사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

 [시사포커스 / 성유나 기자] 심재철 원내대표는 14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월성 1호기가 2022년까지 연장운전 승인을 받은 바 있다. 한수원은 이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 결정했는데 관련 보고서를 조작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세계 최고의 원전건설과 운용능력을 가지고 있는 대한민국에서 엉터리 영화 한 편을 보고 탈원전에 꽂힌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다음부터 우리나라에서 원전은 거덜 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월성 1호기는 7천억을 들여 수리했고 새것과 다름없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월성 1호기를 고철로 만들기 위해 한수원이 범죄를 저지른 것이다. 월성 1호기를 폐쇄한다는 것은 국민혈세를 허공으로 날리는 것과 다름없다. 이 문제는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며 검찰 즉각 수사에 착수하시라. 우리 자유한국당은 월성 1호기 보고서 조작을 비롯해 탈원전 정책 전반의 문제를 점검하기 위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