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식, “이낙연, 최고의 총리였다…큰 역할 해주실 것”
조정식, “이낙연, 최고의 총리였다…큰 역할 해주실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식, “선관위, ‘불허’ 결정 ‘당연’…꼼수 성공 못해”
[시사포커스 / 이민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국회(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이민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4일 오전 국회(본청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당 명칭으로 ‘비례○○당’ 사용을 불허한 것에 대해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4일 “당연한 조취”라고 환영 입장을 밝혔다.

조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당법 41조 유사명칭 사용 금지는 유권자에게 혼란을 줄 수 있는 유사 명칭의 사용을 명확하고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러나 한국당은 참으로 뻔뻔하게 이 같은 법을 정면으로 위배되는 당명을 사용하려 했고 더 나아가 선관위를 겁박하려 했다”며 “정정당당히 국민의 선택을 받을 생각은 안하고 위성정당이라는 꼼수를 통해 정치제도를 교란하고 국민의 표심을 왜곡하겠다는 발상은 결코 성공할 수 없고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 의장은 “민주당은 반칙과 야합, 국민 눈속임이 아닌 정책 공약과 비전을 통해 당당히 총선을 준비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의 임기가 이날 시작된 것과 관련 “여당은 물론 야당과의 소통을 통해 통합과 협치의 정치 문화 정립에 앞장서달라”고 당부했다.

조 의장은 “국내외적으로 난제가 산적한 가운데 중책을 맡게 됐는데 이런 때일수록 국회와 정부의 협력이 절실히 요청된다”며 “새로운 정치질서 수립과 국정과제의 조속한 완성을 위해 민주당도 총리와 함께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당으로 복귀하게 된 이낙연 총리에 대해서는 “장수 총리로 국민의 사랑을 받고 내각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며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를 빈틈없이 추진해 왔다”며 “최고의 총리였다”고 치켜세웠다.

조 의장은 “이제 퇴임 후 당으로 돌아오게 될 것이지만 앞으로 한국 정치의 혁신과 미래를 열어가는 데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