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지난 해 방산 수주...초호황 '2조원' 최대실적
한화시스템, 지난 해 방산 수주...초호황 '2조원' 최대실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실적 대비 167%, 2019년 수주목표 대비 150% 달성
지난해 방산전시회 당시 한화시스템 부스 모습 / ⓒ한화시스템 제공
지난해 방산전시회 당시 한화시스템 부스 모습 / ⓒ한화시스템 제공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한화시스템 방산 부문이 연이은 수주로 지난해 연간 수주액 2.2조 원을 돌파해 지난 해 사상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8일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해 2.2조원에 달하는 수주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대비 167% 달성한 것이며, 지난 해 수주목표 7,200여억 원을 150% 수준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이다.

세부적으로 한화시스템은 지난 8월 5,500억 원 규모의 항공기용 피아식별장비 사업과 12월 4,700억 원 규모의 전술정보통신체계 등 대형 수주 계약에 이어 연말, 연시에도 수주 랠리를 이어갔다.

특히 국방과학연구소와 2,220억 원 규모의 장거리기대공미사일 체계개발 다기능 레이다 시제공급 계약, 120억 원 규모의 초소형/경량 위성 등의 계약이 한 몫 했다.

여기에 KAI와 630억 원 규모의 차세대 한국형 전투기(KF-X) ATF용 TFC개발 사업을 계약하며 국내 최고 방산전자 업체로서의 위상을 다시 한번 공고히 했다.

이에 같은 날 김연철 대표는 “지난해 이룬 방산부문 최고 실적을 바탕으로 향 후 무인 지능화 첨단 무기체계와 스마트 경계감시 및 사이버 보안, 에어택시(PAV) 등 신시장 개척과 함께 글로벌 시장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국내 유일 방산전자 ICT기업으로서 대한민국의 스마트국방 시대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