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혜 총선 불출마…“젊고 유능한 인재 위해 자리 비운다”
최연혜 총선 불출마…“젊고 유능한 인재 위해 자리 비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마하지 않으나 백의종군하겠다…탈원전 저지에 모든 열정 바칠 것”
[시사포커스 / 백대호 기자]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이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백대호 기자]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이 6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최연혜 자유한국당 의원(비례대표·초선)이 6일 “한국당의 제1보는 젊고 유능한 인재를 대거 영입하는 것이고 그 분들을 위해 기꺼이 자리를 비우겠다”며 한국당 의원들 중 11번째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다가오는 총선은 급진 좌파의 창궐을 막고 자유대한민국을 건져낼 수 있는 단 한 번 남은 기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은 20대 국회에서 예기치 못한 사태로 국민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우리 당은 상상을 뛰어넘는 쇄신과 혁신을 통해 국민 신뢰를 되찾고 국민과 혼연일체를 이루어 국가 붕괴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불의하고 무능한 자들에게 정권을 빼앗겨 경제와 외교안보 폭망을 초래케 해 무한 책임을 느낀다”며 “저는 비록 출마하지 않지만 자유민주주의 세력이 총선에서 승리해 대한민국이 자유와 번영의 물길을 이어가도록 들판에서 백의종군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탈원전 정책 저리를 위한 국민운동에 보내주신 전폭적 지지와 성원은 의원직을 수행하는 최고의 보람이었다. 문 정권 최악의 정책인 탈원전을 저지해 전세계에 우뚝 서는 날까지 모든 열정을 바칠 것”이라고 공언했는데, 선언문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당 차원에서 비례한국당 제안이 오면 받아들일 것인지 묻는 질문에도 “어떤 것이든지 제가 (당에) 도움 되는 일은 다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다만 최 의원은 이번 불출마 선언이 이와 연관된 건 아니란 점은 분명히 했는데, “이 (불출마) 결정은 제가 혼자 한 것이고 또 다른 술책 등을 위해 하는 것이 전혀 아니란 점을 명확히 하고 싶다”며 “유능한 인재와 새로운 인물들이 역할을 더 잘 수행할 수 있다면 그 길을 열고 저는 그에 서포트하는 것이 제 역할에 맞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