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임’ 성공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자사주 5천주 추가 매입
‘연임’ 성공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자사주 5천주 추가 매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내 주식시장 첫 거래일에 자사주 매입...총 6만 8127주 보유
손 회장, DLF 사태 관련 제재심의 앞두고 연임 성공
6일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새해 첫걸음으로 올해 주식시장 첫 거래일에 자사주 5천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밝혔다. ( 사진 / 우리금융그룹 ) 

[시사포커스 / 김은지 기자] 최근 연임에 성공한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자사주 5천주를 추가 매입했다.

6일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새해 첫걸음으로 올해 주식시장 첫 거래일에 자사주 5천주를 장내 매수했다고 밝혔다. 손태승 회장은 이번 매입으로 총 6만 8127주의 자사주를 보유하게 됐다.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지주사 체제를 안착시키고 적극적인 포트폴리오 확대 전략을 통해 2개의 자산운용사와 부동산신탁사를 그룹에 새롭게 편입시켰다. 이로써 우리금융그룹은 대내외 경영 환경이 매우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흔들림 없는 펀더멘털을 기반으로 역대 최고 수준의 경상 실적을 달성하는 등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위용을 갖추기 시작했다고 자평했다.

또한 대만 푸본금융그룹을 장기투자자로 유치해 지주사 전환 및 자회사 편입 과정에서 발생한 상호주 전량을 성공적으로 매각함으로써 시장의 오버행(Overhang, 대량대기매물) 이슈를 불식시키고 지난해 업종 내 유일하게 외국인 지분율이 상승한 점 등은 향후 주가 상승을 위한 초석이 된 걸로 평가됐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손태승 회장은 ‘고객신뢰와 혁신을 통한 1등 종합금융그룹 달성’을 올해 그룹 목표로 설정하고 새해 첫 거래일에 자사주를 매입한 것은 이러한 목표 달성 과정에서 주주가치 역시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대내외 천명한 것”이라며 “새해에도 다양한 국내외 투자자를 만나는 등 더욱 적극적인 IR 행보를 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앞서 손 회장은 지난해 7월 원금 손실이 발생한 DLF(파생결합펀드) 사태와 관련해 오는 16일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를 앞두고 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손 회장의 연임에 대해 “DLF 제재심의 결과를 보고 말하겠다”고 밝혀 DLF 사태 책임을 둘러싼 ‘은행장 제재’를 고수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