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술집서 지인 때려 숨지게 한 40대 경찰에 붙잡혀
구미 술집서 지인 때려 숨지게 한 40대 경찰에 붙잡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
구미 송정동의 한 술집에서 지인을 둔기와 주먹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구미 송정동의 한 술집에서 지인을 둔기와 주먹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구미 송정동의 한 술집에서 지인을 둔기와 주먹 등으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경북 구미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당일 오전 3시 5분께 자신이 운영하는 술집에서 B씨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와 말다툼을 하던 중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