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광주교도소서 무연분묘 이장 중 유골 40여구 발견
옛 광주교도소서 무연분묘 이장 중 유골 40여구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도소 수감 중 사망한 무연고 수형자 분묘 인근서 발견
사진은 해당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없는 과거 자료화면 / ⓒ5.18기념재단
사진은 해당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없는 과거 자료화면 / ⓒ5.18기념재단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유골 수십 구가 무더기로 발견돼 관계당국이 신원 확인에 나섰다.

20일 5•18 기념재단과 법무부 등에 따르면 이날 무연분묘 이장 작업 중 유골 40여 구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6일부터 옛 광주교도소 부지 내 무연분묘를 개장해 옮기는 작업을 해온 바 있다.

특히 유골이 무더기로 발견된 곳은 교도소 수감 중 사망한 무연고 수형자 분묘 부근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법무부는 이번에 발견된 유골이 광주교도소 수감 중 사망한 무연고 수형자 유골의 일부일 가능성도 높은 상황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시신일 가능성도 역시 배제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당국은 유골의 DNA 분석을 통해 신원을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같은 날 교도소 측 한 관계자는 “사형수 기록과 유전자 대조 작업을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