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추억까지 삭제 당한 기분"
박서준,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추억까지 삭제 당한 기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유튜브 채널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 해킹"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배우 박서준이 개인 유튜버를 해킹 당한 피해를 호소했다.

10일 박서준 측은 “당사 소속 박서준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됐다”고 했다.

이어 “현재 유튜브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즉시 요청했으며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 사실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이루어질 때까지 '레코드박스(Record PARK's)' 채널 운영 중단을 알려드린다”며 “박서준씨를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과 채널 구독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유감이며,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더불어 같은 날 박서준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번 일에 대해 “추억까지 삭제 당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며 “부디 2차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도 했다.

한편 앞서 박서준은 지난 7월 유튜브 채널은 레코드박스를 개설하고 유튜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