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원더골 터진 경기서 10대 번리 팬 인종차별로 조사 받는다
손흥민, 원더골 터진 경기서 10대 번리 팬 인종차별로 조사 받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세의 번리 팬,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제스처로 경기장에서 퇴장 당했다
손흥민, 번리 10대 팬으로부터 인종차별 당했다/ 사진: ⓒ게티 이미지
손흥민, 번리 10대 팬으로부터 인종차별 당했다/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손흥민(27, 토트넘 핫스퍼)이 원더골을 터뜨린 경기에서 인종차별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공영 ‘BBC’ 등은 10일(한국시간) 13세 번리 팬이 경기 관전 중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 제스처를 취하면서 경찰 조사 대상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8일 토트넘과 번리의 경기에서 손흥민은 70m를 드리블로 단독 질주하며 자신을 에워싼 수비수들을 따돌리고 골을 넣었다. 현지 매체와 팬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은 경기였지만, 당시 13세의 번리 팬은 부적절한 행동으로 경기장에서 퇴장됐다고 전해졌다.

해당 팬은 보호자와 함께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고, 인종차별 제스처로 어떤 행동을 취한 것인지 시점이 어느 때인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토트넘에 5-0 완패를 당한 번리도 클럽 분위기가 좋지 않은 가운데 인종차별 문제까지 불거져 재빨리 대처에 나섰다.

번리는 인종차별을 용납하지 않고 무관용 원칙으로 맞서겠다며 성명을 발표한 상태다. 번리는 해당 팬을 불러 강제 교육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