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의원, 결선서 52표 얻어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당선
심재철 의원, 결선서 52표 얻어 한국당 신임 원내대표 당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위의장엔 김재원 예산결산특별위원장 당선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사진 / 오훈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9일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결선까지 가는 치열한 경쟁 끝에 9일 제1야당의 새 원내사령탑의 자리에 올랐다.

여상규 선거관리위원장은 투표 불참 의사를 표한 김세연 의원 1명만 제외하고 소속의원 모두 참석한 가운데 실시된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의 원내대표 후보 경선 투표 결과, 결선에서 총 투표 수 106표 중 강석호 의원 조가 27표, 김성동 의원 조가 27표, 심재철 의원 조가 52표를 얻어 심 의원이 원내대표, 김재원 의원이 정책위의장으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심 의원은 당선 직후 소감에서 “오늘 당장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당인 민주당으로 찾아가 예산안 당장 스톱해라고 하겠다”며 “4+1 안 되고 같이 협의하자고 하겠다. 내년 총선 필승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임 나경원 원내대표가 “오늘 훌륭한 두 분이 탄생 돼 힘을 합치는 계기가 됐으면 하고 새 원내지도부를 중심으로 위기를 극복해 나가길 소망한다”며 물러난 가운데 이날 경선(기호순)에는 TK(대구·경북) 출신의 비박계인 3선 강석호 의원(러닝메이트로는 구 친박계 재선 이장우 의원), PK(부산·경남) 출신의 구 친박계 4선 유기준 의원(러닝메이트로 서울 초선 박성중 의원), 구 친박계 재선의 김선동 의원(러닝메이트로 비례 초선 김종석 의원), 비박 수도권 5선의 심재철(러닝메이트로 TK 출신 구 친박계 3선 김재원) 등 4명이 출마해 1차 투표가 치러졌다.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심재철 의원조가 52표 얻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사진 / 박상민 기자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경선에서 심재철 의원조가 52표 얻어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이 중 무효표 1표를 제외하고 기호 1번 강석호 의원 조가 28표, 기호 2번 유기준 의원 조가 10표, 기호 3번 김선동 의원 조가 28표, 기호 4번 심재철 의원 조가 39표를 얻는 데 그치면서 과반 득표자 나오지 않아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규정 22조 2항에 따라 최다 득표조인 심 의원 조와 두 번째로 다득표 했으나 동수인 강 의원, 김 의원 조 등 3개조가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는데, 결선에선 과반 여부 관계없이 최다 득표자가 당선되기에 심 의원 조가 당선됐다.

한편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심 의원은 표결에 앞서 진행된 이날 정견 발표에서 “민주당이 다수의 힘으로 밀어붙이는 현실 앞에서 협상을 외면할 수만은 없다”며 “투쟁하되 협상하게 되면 이기는 협상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패스트트랙 정국 속 여야 간 대치 상태가 해소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2019-12-11 12:23:38
문재인을 탄핵해야 합니다.
새로운 대통령을 다시 선출해야 합니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이며, 김정은의 대변인이며, 김정은의 심부름꾼입니다.문재인은 대한민국을 공산화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의 목표는 대한민국의 공산화입니다. 공산화된 대한민국의 통일입니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이며 북한의 간첩입니다. 문재인의 전략은 반일주의와 민족주의와 북한과 함께 하는 것입니다. 그 모델이 김구입니다. 이 전략에 말려들어가면 안 됩니다.

북한의 오징어잡이배에서 2명이 16명을 죽이고 남으로 넘어왔다고 합니다. 정부는 2명을 다시 북으로 보냈습니다. 문재인정부는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하고 있습니다. 2명이 총을 가지고 있어도 16명을 죽이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문재인정부는 국민 몰래 어떤일을 꾸미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