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오늘 저녁까지 대답 기다리겠다”…한국당에 최후통첩
이인영, “오늘 저녁까지 대답 기다리겠다”…한국당에 최후통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우리가 건네는 마지막 제안”
정춘숙, “한국당 기다리고 있어…이젠 속도가 중요한 시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며 최후통첩을 날렸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어제 우리는 바른미래당 제안대로 필리버스터 철회 이후 주요 민생법안에 대한 원포인트 본회의 개최를 수용했지만 아직도 자유한국당은 필리버스터를 움켜쥔 채 응답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검찰개혁법이 본회의에 자동 부의됨으로써 패스트트랙에 오른 모든 개혁법안들은 실행만 남았다”며 “모든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데이터 3법, 유치원3법, 어린이 교통안전법 처리에 한국당은 응하라. 이것이 우리가 한국당에 건네는 마지막 제안”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 때문에 해외 파병부대에도 심각한 문제가 생겼다”며 “지난 금요일 한국당은 해외 파병 부대 파견 연장 동의안까지 필리버스터를 걸었는데 이달까지 파견연장동의안을 처리 못하면 레바논·남수단·소말리아‧아랍에미리트 등에서 오도 가도 못하는 기막힌 처지에 놓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외 파병 장병이 어떻게 필리버스터 대상이냐”며 “민생도 경제도 안보도 모두 위협하는 이 사태의 모든 책임은 한국당에 있다”고 맹비난 했다.

이 원내대표의 ‘오늘 저녁까지 대답을 기다리겠다’고 사실상 최후통첩을 날린 것과 관련해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민생입법 처리를 위해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자고 한국당에 전달한 상황”이라며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오늘 저녁이 사실상 최후통첩인 것이냐’고 기자들이 묻자 “그런 측면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한국당이 응답하지 않을 시 여야 4+1 공조체제를 구축하는 것인지 질문하자 “그럴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며 “정기국회가 일주일도 안남은 상황에서는 이젠 속도가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