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연차 다 쓴 직장인 4명 중 1명 뿐
올해 연차 다 쓴 직장인 4명 중 1명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올해 남은 연차휴가? ‘평균 4.9개’
2019년이 한 달 남짓 남았지만,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4명중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2019년이 한 달 남짓 남았지만,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4명중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2019년이 한 달 남짓 남았지만,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4명중 1명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차를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직급별로 달랐는데, 사원~대리급의 경우 상사나 동료 눈치가 보여서, 과장급의 경우 일이 많아서 연차를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잡코리아는 직장인 1,451명을 대상으로 <연차 사용 현황> 조사를 실시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잡코리아가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했는지’ 묻자 4명중 1명인 26.6%만이 ‘모두 사용했다’고 답했다.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했다는 답변은 △사원(27.4%)과 △주임/대리급(27.3%)에서 평균보다 높았고, △과장급 이상(21.5%) 직급은 평균보다 낮았다.

반면 ‘올해 연차휴가가 남았다-모두 사용하지 못했다(73.4%)’고 답한 직장인들의 경우 평균 4.9개의 연차휴가가 남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용하지 못한 연차 개수 역시 △과장급 이상(5.6개)이 △주임/대리급(5.5개)과 △사원급(4.6개)보다 많았다.

이들 직장인들이 ‘올해 연차휴가를 전부 사용하지 못한 이유’는 직급별로 달랐는데 먼저 사원~주임/대리급 직장인들의 경우 ‘상사/동료 눈치가 보여서(사원-40.9%, 주임/대리급-37.1%)’ 연차를 사용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반면 과장급 이상 직장인들의 경우 ‘일이 너무 많아서(37.0%)’ 연차를 소진하지 못했다는 답변이 가장 많아 차이를 보였다. 이외에는 ‘특별한 일이 없어서 휴가를 안 냈다’, ‘휴가 시즌 이외에는 연차를 내기 어려워’ 소진하지 못했다 등의 답변이 순위에 있었다(*복수응답).

이어 잡코리아가 ‘남은 기간 올해 연차를 모두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아니다-사용하지 못 할 것’이란 답변이 60.7%로 많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39.9%가 ‘평소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35.5%는 ‘절반 정도 사용하는 편’이라 답했고, 24.6%는 ‘거의 사용하지 못하는 편’이라 답했다. 이어 ‘연차 사용이 자유로운지’ 묻는 질문에는 59.5%가 ‘자유로운 편’이라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