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가격, 전국 8대 주요도시 중 서울만 ‘나 홀로 상승’
아파트 가격, 전국 8대 주요도시 중 서울만 ‘나 홀로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아파트 가격 상승률, 대책 없나
전국 8대도시 아파트 중위값 전수조사 결과(2019년 12월 2일 기준) ⓒ밸류쇼핑
전국 8대도시 아파트 중위값 전수조사 결과(2019년 12월 2일 기준) ⓒ밸류쇼핑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전국 8대 주요 도시를 대상으로 한 밸류쇼핑의 아파트 가격 분석 12월 데이터가 2일 공개됐다. 8대 주요 도시 전체 아파트 수는 465만9365호로 조사됐으며, ‘밸류쇼핑’은 이중 약 90%인 421만4041호에 대해 가격산정을 했다.

발표에 따르면 서울시의 경우 아파트 전체 중위가는 약 6억6700만원으로 11월 중위가 보다 약 2.1% 상승했다. 이는 9월 상승폭이었던 1.3% 그리고 지난 10월 상승폭인 1.6%를 넘는 수치로서 서울시 아파트의 가격 상승세가 다른 주요 도시와는 달리 상당히 크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전국 8대 주요 도시 중 유일하게 서울시만 아파트 가격이 상승했고, 그 외 모든 도시의 아파트 가격은 지난달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데이터를 살펴보면, 지난 3개월 동안 서울시 외 주요 7개 도시의 아파트 가격이 약 1% 내외의 변동폭을 가진 반면, 유일하게 서울시만이 약 5%의 가격 상승률을 보였다.

증가폭 또한 점점 오르고 있어 정부의 부동산 안정 정책이 과연 실효가 있는지 의문이 드는 부분이다. 지난달 28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문재인 정권 출범이후 서울 아파트 가격이 평균 4억이 올랐으며 가장 빠르게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고 밝히고 비판한 것에 힘이 실리는 이유다.

국토교통부는 실제 “지난해 9.13 대책 이후 전국 아파트 값이 32주 연속 하락하는 등 장기간 하향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발표했고, 이에 대해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은 “현 정부가 역대 정권 중 부동산을 가장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는 국토교통부 주장에 대해 강하게 비판한 바 있다.

여기에 오늘 발표된 ‘12월 주요 8대 도시 아파트 가격 배치 결과’는 경실련의 주장을 뒷받침 할 수 있는 결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