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층 결집’에 文 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 47.6%
‘중도층 결집’에 文 대통령 지지율 소폭 상승 47.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층, 50대·20대, 호남·TK·서울 결집
ⓒ리얼미터.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중도층에서 결집하면서 소폭 올랐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달 25~29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성인 2506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보다 0.7%p 상승한 47.6%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반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2.5%p 내린 48.3%(매우 잘못함 35.9%, 잘못하는 편 12.4%)로 다시 50% 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긍정평가와의 격차가 0.7%p 박빙으로 좁혀진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8%p 증가한 4.1%다.

중도층에서 결집한 것에 대해 리얼미터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등 동남아시아 국가와의 대규모 다자·양자 정상외교 소식이 확대된 데 따른 것”이라고 풀이했다.

일간으로는 1주일 전 금요일(22일) 46.9%(부정평가 50.6%)로 마감한 후, 25일(월)에는 48.0%(▲1.1%p, 부정평가 48.8%)로 올랐다가, 26일(화)에는 46.7%(▼1.3%p, 부정평가 49.2%)로 내렸으나, 27일(수)에는 47.2%(▲0.5%p, 부정평가 48.2%)로 다시 상승했다(월~수·25~27일 주중 잠정집계, 긍정평가 1주일 전과 동률인 46.9%, 부정평가 2.0%p 내린 48.8%).

이후 주 후반 28일(목)에도 47.9%(▲0.7%p, 부정평가 48.1%)로 오른 데 이어, 29일(금)에도 48.7%(▲0.8%p, 부정평가 47.7%)로 상승하며 부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5.9%p, 긍정평가 11월1주차 38.2%→11월2주차 44.3%→11월3주차 43.2%→11월4주차 49.1%; ▼6.9%p, 부정평가 59.2%→53.3%→54.5%→47.6%)에서 긍정평가가 증가하며 50% 선에 근접, 8월 1주차 주간집계(긍정 48.6% vs 부정 44.6%) 이후 약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를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진보층(▼1.3%p, 긍정평가 78.4%→77.1%, 부정평가 20.2%)과 보수층(▼1.9%p, 부정평가 81.8%→79.9%, 긍정평가 17.6%)에서는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각각 소폭 감소하며, 문 대통령의 국정에 대한 진보·보수 진영별 양극화가 다소 약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세부 계층별로는 중도층, 50대와 20대, 호남과 대구·경북(TK), 서울에서는 상승한 반면, 부산·울산·경남(PK), 진보층과 60대 이상에서는 소폭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