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잠룡’ 띄우는 양정철…이번엔 ‘대권도전’ 김영춘 홍보
‘여권 잠룡’ 띄우는 양정철…이번엔 ‘대권도전’ 김영춘 홍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춘, “통일선진 강국을 만드는 대통령이라면 도전”
양정철, “대통령 인사에도 복선”…김영춘‧김부겸 언급
김영춘(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민주연구원 유튜브 방송에서 차기 대선 도전 의사를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유튜브 캡처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김영춘(부산 부산진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통일선진 강국을 만드는 대통령이 될 수 있다면 목숨을 버리더라도, 행복을 포기하더라고 도전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라며 대권 도전을 시사했다.

민주당 내 대표적 부산‧울산‧경남(PK) 대표 주자로 꼽히는 김 의원은 이날 공개된 민주당 정책 유튜브 '의사소통 TV'에서 이같은 정치적 포부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나라가 발전할수록 점점 더 큰 숙제와 더 큰 갈등을 안게 되는 게 정치의 운명이라면, '이 나라 내가 안 구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책임지고 뛰어들어야한다는 마음을 부쩍 굳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영상에는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양정철 원장이 동반출연 했다. 앞서 양 원장은 민주당 대권 잠룡이라고 분류되는 김부겸 의원과 이재명 경기지사를 띄우는 영상을 촬영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양 원장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험지에 출마할 후보군에게 힘을 실어주고 친‧비문 없는 ‘원팀 정신’을 부각해 당 내 자중지란을 차단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되고 있다.

이날 양 원장은 “소설에만 복선이 있는 게 아니라 대통령의 인사에도 복선이라는 게 깔려있다”고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김 의원과 행전안전부 장관을 맡았던 김부겸 의원을 언급했다.

양 원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 경험이 나중에 대통령에 도전하고 국정운영을 하는 데 굉장히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고 대선에 도전할 꿈을 키우고 있는 다른 분들에게 장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많이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영상에서는 김 의원이 김영삼 대통령 ‘셋째아들’로 불리게 된 정치입문 과정부터 노무현대통령과의 추억과 격의 없는 논쟁, 문재인대통령과의 사연과 에피소드를 풀어냈다.

‘의사소통TV’는 지난 방송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출연해 화제가 됐으며, 김영춘 의원에 이어 김부겸 의원과 박원순 시장까지 촬영을 마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