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선거법, 이견 안 좁혀지면 패스트트랙 원안대로 해야”
오신환 “선거법, 이견 안 좁혀지면 패스트트랙 원안대로 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석 나눠먹기 야합은 구태정치…농어촌 지역구 축소, 도농복합형 선거구제 모색해야”
[시사포커스 / 백대호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본청 218호)에서 열린 제70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백대호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본청 218호)에서 열린 제70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6일 선거법 개정안 처리와 관련해 “여야 간 끝내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 ‘225(지역구)+75(비례)’석으로 하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패스트트랙 원안 그대로 본회의에 상정해 진검승부로 매듭짓는 것이 정도”라고 입장을 내놨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과 범여권 기생 정당들은 비례성 강화를 명분으로 패스트트랙을 밀어붙여 국회를 전쟁터로 만들어놓고, 이제 와서 기득권 유지를 위해 지역구를 도로 늘리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선거법은 반드시 합의 처리해야 한다”며 “농어촌 지역구의 축소가 걱정되면 도농복합형 선거구제 같은 대안을 모색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만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일부 야당이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260(지역구)+40(비례)’, ‘250(지역구)+50(비례)’ 등 수정안을 제시한 데 대해선 “의석 나눠먹기 야합을 하는 건 결코 용서 받지 못할 구태정치”라며 “민주당과 범여권 기생정당들이 의석 나눠먹기 야합을 강행한다면 국민의 저항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반대 의사를 분명히 표했다.

한편 그는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에서 자신을 비롯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소속 의원들 전원과 김철근 대변인 등 16명에 대해 내달 1일 징계키로 한 데 대해선 “이 시점에 오신환을 제거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이겠나. 원내대표인 저 때문에 본인들 뜻대로 의석 나눠먹기 야합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저를 축출하는 유일한 방법은 의원총회에서 제명하는 방법 뿐”이라고 정면으로 맞섰다.

특히 오 원내대표는 손학규 대표를 겨냥 “인간의 권력욕이란 한도 끝도 없지만 국민 앞에 부끄럽고 개탄스럽다. 손 대표는 추태를 부리지 말고 즉각 정계에서 은퇴하기 바란다”며 “손 대표가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당을 떠나면 저도 신당 창당 작업을 즉시 중단하고 바른미래당 재활 작업을 다시 시작할 것”이라고 맞불을 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