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황교안 단식’ 일제히 ‘비난’…“나쁜 정치”
민주당, ‘황교안 단식’ 일제히 ‘비난’…“나쁜 정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관석, “한국당 내부 문제, 외부로 돌리려는 정치 꼼수”
이원욱, “국회 할 일 많은데...예산‧입법 발목잡는 태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돌연 단식에 돌입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21일 황 대표의 무기한 단식에 대해 “국민들의 힘겨운 사정은 조금도 생각하지 않고 국민들의 눈에는 참으로 어이없고 뜬금없는 ‘황당 길거리 단식’을 시작했다”며 “한국당의 곪아터진 내부 문제를 외부로 돌리려는 속이 뻔히 보이는 정치 꼼수”라고 맹비난 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정치를 시작한지 아직 1년이 되지 않은 분의 ‘초보 정치 리더십’이 국민에게 나쁜 정치로 되돌아오고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단식을 시작하며 내건 명분도 참으로 가관이다. 비대한 검찰권을 개혁하고, 의석 배분을 국민 의사와 합치하도록 개혁하자는 것이 어떻게 자유민주주의의 위기이고 단식의 이유가 될 수 있는가”라며 “뚱딴지같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일본이 우리를 ‘안보상 신뢰할 수 없는 국가’라는 명목으로 수출규제 조치를 가한 상황에서 민감한 군사정보를 교류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 어불성설”이라며 “책임 소재가 명확한 상황에서도 황 대표와 한국당은 시종일관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주장만 앵무새처럼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부의장은 “황 대표와 한국당은 정치적 명분도, 실익도, 또한 민생에 대한 고민도 없는 국정 발목잡기 장외 정쟁을 즉각 중단해야한다”며 “채 3주도 남지 않은 정기국회 회기만이라도 온전히 민생에 전념하도록 국민들 보기에도 민망한 생떼 정치를 접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할 일은 ‘보여주기식 단식쇼’가 아니라 민생 협조이고, 구태정치와의 단절”이라고 한국당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요청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도 “국회에 할 일이 정말 많은데 황 대표가 갑자기 난데없는 단식투쟁에 들어갔다”며 “예산과 입법을 발목잡고 있는 그 태도에 진정으로 국민에 대한 생각이 손톱만큼이라도, 티끌만큼이라도 있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문했다.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빨리 국회를 정상화 해주시길 바란다”며 “국민의 걱정을 끼치는 국회가 아니라, 국민을 걱정하는 국회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