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북한선원 강제북송 규명TF 구성…羅 “국정조사 추진할 것”
한국당, 북한선원 강제북송 규명TF 구성…羅 “국정조사 추진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공식 논평 통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퇴와 청와대 해명도 촉구
[시사포커스 / 백대호 기자] 자유한국당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한선원 강제북송 진상규명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백대호 기자] 자유한국당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북한선원 강제북송 진상규명 TF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14일 북한 선원 2명을 정부가 송환한 데 반발해 강제북송 진상규명 TF를 구성하고, 국정조사 실시는 물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사퇴까지 요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부의장인 이주영 의원을 단장으로 하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정보위원회·국방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김재경·이은재·백승주 의원을 비롯해 북한인권포럼 대표인 홍일표 의원, 제성호 중앙대 교수 등으로 ‘북한선원 강제북송 진상규명 TF’를 구성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첫 TF 회의에서 “이번에 드러난 것은 명백하게 귀순의사를 표시했다는 건데, 북한 정권 눈치보기로 북한 주민의 인권을 외면하는 게 이 정부”라며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 어떤 식으로 송환이 결정됐는지 확인하고 그 과정에서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들에 대한 문책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뒤이어 이주영 TF 단장도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정부는 그 사실들을 처음부터 다 은폐했다. 특히 북송에 관여하면 안 되는 국방부 소속의 군인이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에게 직보하는 과정에서 카메라에 포착돼 들통이 난 사건”이라며 “오늘 한국당의 진상규명 회의에 참석해 달라고 했지만 다 불참하기로 결의한 모양인데 이 정부 관계자들이 제1야당의 진상규명 의지를 철저히 무시하는 데에는 뭔가 곡절이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발 더 나아가 이 자리에 참석한 이은재 의원은 “이번처럼 북한 송환 요청도 없이 우리가 알아서 보내준 전례가 전혀 없다. 더구나 강제 추방 결정이 주무부처인 통일부도 아니고 청와대가 주도했음을 확인했다”며 “대통령이 최종 결정한 것 아니겠나”라고 문재인 대통령 연루 의혹도 제기했다.

한편 한국당에선 같은 날 김현아 원내대변인 논평을 통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겨냥 “김 장관은 귀순 선원들이 ‘죽더라도 돌아가겠다’는 진술을 했다고 주장하지만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다. 김연철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즉시 물러나라”고 촉구한 데 이어 “거짓말한 김 장관은 당장 해임돼야 하며 강제 북송을 주도한 청와대 책임자가 누구인지, 문 대통령이 보고를 받았는지, 어떤 지시를 했는지 국정조사를 통해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고 청와대까지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