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영남권 중진 회동서 김무성 ‘중진 용퇴론’ 역설
황교안·영남권 중진 회동서 김무성 ‘중진 용퇴론’ 역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중진은 용퇴론에 부정적 반응…黃 “총선기획단서 논의할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좌)와 김무성 의원(우)의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좌)와 김무성 의원(우)의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영남권 중진 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진 가운데 최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김무성 전 대표가 중진 용퇴론을 거듭 역설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낮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가진 황 대표의 중진 오찬 회동 직후 “김무성 전 대표님께서 애국하는 마음으로 중진이 용퇴해야 한다는 말씀을 의미 있게 하셨다”고 전했는데, 앞서 김 전 대표가 지난 12일 ‘열린토론 미래’ 토론회에서 밝혔던 중진 의원들의 ‘험지 출마론’보다 한 발 더 나아간 주장으로 평가되고 있다.

다만 일부 중진 의원은 이 자리에서 부정적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는데, 그래선지 황 대표는 이날 회동 직후 중진 용퇴론에 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마 총선기획단에서 열심히 논의할 것”이라며 “소통하면서 잘 해나갈 것”이라고 원론적 답변만 내놓는 데 그쳤다.

또 이날 회동에 참석한 의원들은 “보수통합이 아니라 자유민주(세력) 내 통합에 대해 논의했다”고 논의 내용을 전했는데, 황 대표도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당을 잘 추슬러보자, 어떻게 하면 우리가 좋은지, 그런 건설적인 얘기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공천이나 보수통합은 원론적 얘기만 했다”고 설명했지만 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 의원은 “통합에 대체적으로 다 공감했다”고 밝혀 총선 전략이나 보수통합 방안 등도 논의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한편 황 대표는 앞서 지난 12일 가진 수도권·충청권 중진들과 오찬 회동을 가졌었는데, 당시 참석자인 정우택 의원은 “통합 이야기는 별로 나오지 않았다”고 했으나 정진석 의원은 식사자리에서 통합을 성공시켜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