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당일 올들어 최악의 한파 찾아온다 '동장군 기승'
수능 당일 올들어 최악의 한파 찾아온다 '동장군 기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북부 영하 7도...강원산간 중부내륙 한파특보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수능 당일 올들어 최악의 추위가 찾아온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수능 당일인 14일 아침 기온이 올 들어 가장 추운 영하권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아침 기온은 전날 보다 무려 10도 이상 곤두박질 쳐 연천이 영하 7도 등 경기북부권이 모두 영하권으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서울과 수원은 영하 2도, 춘천은 영하 3도까지 기온이 내려가고 강원 산간과 일부 중부 내륙에서는 한파특보도 내려지는 등 영하권 추위가 예상된다.

여기에 13일 저녁부터 경기지역에 비가 예고됨에 따라 출근길 아침 빙판길도 예상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더불어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가량 더 낮아 매우 추울 것으로 보여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다만 이번 추위는 15일부터 서서히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