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사상 첫 ‘흑자’ 확실시…3분기 누적 매출만 6500억원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상 첫 ‘흑자’ 확실시…3분기 누적 매출만 6500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판매 증가에 따른 매출 상승 전망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창립 8년 만에 첫 흑자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창립 8년 만에 첫 흑자를 눈앞에 두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창립 8년 만에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고한승 사장은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2019 바이오플러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첫 흑자 전환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사장은 2012년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창립된 후 처음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유럽에서 판매하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의 올해 3분기 누적 시장 매출만 해도 약 6500억원에 이를 정도로 판매 실적이 상승하고 있어 창립 8년 만에 첫 흑자 전환이 확실시된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4종의 바이오시밀러 제품을 개발해 유럽, 미국, 한국 등에서 판매 중이며 특히 유럽에서는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와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가 높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베네팔리는 지난 2016년 출시 이후 누적 매출이 약 1조5000억원에 이르며 현재 EU 주요 5개국(영국,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에서 오리지널 제품의 시장점유율을 앞서고 있다. 임랄디는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바이오의약품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로, 지난해 10월 암젠, 산도즈, 마일란 등 경쟁사들의 제품과 함께 유럽 시장에 출시됐다.

임랄디의 출시 후 1년간의 시장 매출은 약 1700억원에 달하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공급 역량 및 기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간 시장 점유율에서 임랄디를 선두권으로 유지시키고 있다.

고 사장은 “현재 판매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항암제 외에도 안과 및 희귀질환 치료제도 개발하고 있으며, 근골격 질환 치료제도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현재 SB11(성분명 라니비주맙), SB15(성분명 애플리버셉트) 등 안과질환 치료제와 희귀질환 치료제 SB12(성분명 에쿨리주맙)를 개발 중이다. 특히 안과질환 치료제의 경우 최근 미국 바이오젠社와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영업 파트너십을 맺는 등 성공적인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고 사장은 내년 사업 전망과 관련해 “현재 유럽에서 판매 허가 심사가 진행 중인 SB8(성분명 베바시주맙) 외 SB11의 판매 허가 신청도 준비할 예정이며, 각국에서 허가 받은 제품의 출시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글로벌 시장 확대와 관련해 “지금까지 유럽과 미국 시장에 집중했다면, 향후 중국, 브라질 등 이머징 마켓에 대한 본격적인 진출 계획도 면밀히 검토해서 실행하겠다”고 전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7월 유럽 식품의약국(EMA)에 SB8의 판매 허가를 신청했으며 현재 SB11의 임상 3상 막바지 단계를 진행 중이다. 올해 들어서는 세계 2위 중국 시장에서 3S바이오 등과 판권 계약을 맺고 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 브렌시스(성분명 에타너셉트)를 10년간 공급하는 계약을 맺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 사업 영역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