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3Q 영업익 2713억…전년比 3% ↑
넥슨, 3Q 영업익 2713억…전년比 3% ↑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16주년 메이플스토리, 3분기 기준 한국지역 최대 실적 달성
넥슨의 MMORPG 'V4'.ⓒ 넥슨
넥슨의 MMORPG 'V4'. ⓒ넥슨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글로벌 게임업체 넥슨은 7일 2019년 3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4% 감소한 5817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3% 상승한 2713억원, 당기순이익은 79% 큰 폭으로 상승한 4427억원을 달성했다(2019년 3분기 엔-원화 기준 환율 적용).

넥슨은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FIFA 온라인 4’ 등 주요 스테디셀러 IP(지식재산권)들이 PC온라인과 모바일 양대 플랫폼을 아우르는 흥행을 거두며, 3분기 실적을 이끌었다.

특히 서비스 16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전략적 업데이트와 유저 친화적 운영으로 서비스 기간 중 가장 높은 한국 지역 분기 매출을 기록했고, ‘FIFA 온라인 4’ 역시 전년 동기 대비 높은 성장을 이어갔다.

넥슨 일본법인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넥슨은 자사의 강점인 라이브 게임 운영 능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며 “온라인·모바일 플랫폼에서 훌륭한 성과를 내고 있는 메이플스토리처럼 던전앤파이터 역시 온라인에 이어 모바일 플랫폼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덧붙여 “신규게임 개발에 집중하고 글로벌 시장에 대한 투자도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엠바크스튜디오 인수 등을 통해 차세대 게임 개발을 이어가면서 게임의 새로운 장르 확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이날 새벽 신작 모바일 게임 ‘V4’를 출시했다.

V4의 가장 큰 차별화 포인트는 서버의 경계를 허문 경쟁과 협력의 장, ‘인터 서버’다. 최대 5개 서버에 속한 이용자가 한 공간에 모여 초대형 연합 전투와 고도화된 전략 전투를 펼칠 수 있는 서버다. 이용자는 일반 필드 대비 월등히 높은 확률로 아이템과 보상을 얻을 수 있으며, PC 온라인 게임 수준의 거대한 필드에서 규모감 있는 PvP를 즐길 수 있다. 특히 한정된 자원을 둘러싼 대립과 협력 구도를 강화하기 위해 길드와 서버 이름이 동시에 노출되는 점이 특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