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정조준…이번주 윤석열 항의방문 예고
정의당, ‘패스트트랙 폭력사태’ 정조준…이번주 윤석열 항의방문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한국당 의원 전원 소환조사‧기소 등 수사 마무리” 촉구
심상정, “이번주까지 檢 조치 안할시 윤석열 검찰총장 방문”
윤소하, “이번 주 내로 가시적인 행동 없을 시 문제제기 할 것”
정의당 지도부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여영국 의원.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정의당은 5일 검찰이 이번주까지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벌어진 여야 간 충돌 사건에 대한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윤석열 검찰총장을 항의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의당이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자유한국당을 향한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는 모양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검찰은 민주주의 절차를 파괴한 한국당의 패스트트랙 불법폭력 사건과 관련된 한국당 의원 전원에 대해 소환조사와 기소 등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심 대표는 “만약 이번 주까지도 패스트트랙 불법 행동에 대해 검찰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정의당은 윤석열 검찰총장 방문 등 강력한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패스트트랙 불법 사건이 벌어진 지 7개월이나 지났고 정의당·민주당·바른미래당 등 다른 당의 관련자들은 다 수사를 마쳤음에도 불구하고 검찰은 그 어떤 수사결과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검찰의 이런 미온적인 수사 때문에 한국당은 상상을 초월해 더욱 뻔뻔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지난 번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제 목을 치라’고 검찰을 겁박하러 간 것 말고는 단 한 사람도 수사를 받지 않았다”며 “또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러저러한 핑계로 수사 일정을 차일피일 미뤄온 것도 모자라 패스트트랙 불법 행위에 대해 오히려 ‘불법 행위를 정당하게 저지했던 정당행위이자 정당방위였다’는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했다.

이어 “검찰은 온 국민 앞에서 버젓이 불법폭력을 자행하고도 제1야당이라고 오히려 수사를 거부하고 검찰을 겁박하고 또 셀프로 수사 일정을 통보해도 되는 것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며 “검찰이 제 1야당 눈치보고 7개월이 지나도록 어떤 수사결과도 내놓치 못하고 있는 것이야말로 정치검찰의 행태가 아니고 도대체 무엇이겠는가”라고 호통쳤다.

그는 “세간에 떠도는 말처럼 검찰이 검찰개혁을 거부하는 제1야당과 밀당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의당은 검찰의 수사상황과 입장을 엄중히 지켜볼 것”이라고 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에서 그토록 신속했던 검찰의 신속함은 왜 한국당 앞에서 이토록 더디게 움직이는 것인가”라며 “더 이상 머뭇거리지 말고, 검찰 소환에 불응한 의원들에게 체포영장을 청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원내대표는 “검찰이 이번 주 내로 가시적인 행동을 이뤄내지 않으면 정의당은 검찰에 정식으로 문제제기를 할 것”이라며 “범법을 저지른 그 어떤 의원도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전원 출두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함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