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黃,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설명하라”
이인영, “黃,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설명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영, “박찬주 갑질 정당화‧삼청교육대 막말…한탄 나온다”
발언하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 / 이민준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영입대상인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의 삼청교육대 발언과 관련한 해명을 공식으로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대표는 박찬주 망언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라"며 "어제 박 전 대장의 기자회견은 우리 국민의 귀를 의심케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박 전 대장이) 감은 공관병이 따는 것이라면서 갑질을 정당화하고, 자신의 부패 혐의는 김영란법이 문제라고 항변했고 공관병 갑질 문제를 제기한 사람은 삼청교육대를 보내야 한다는 막말에 이르러서는 정말 한탄마저 나온다”면서 “참혹, 당혹, 궤변의 삼박자가 어우러진 끔찍한 궤변의 연속이였다”고 맹비난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제는 황 대표가 나설 차례”라며 “왜 박 전 대장 같은 구시대 인사를 1호로 영입하고자 했는지, 또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국민에게 직접 설명하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그렇지 않아도 입에 담지 못할 망언을 일삼는 광화문 극우 집회에 여섯 번이나 참여했다고 하는데 똑같은 일이 연속해서 반복되면 필연이라고 볼 수 밖에 없다”며 “국민은 극우인사 전광훈 목사 생각과 황 대표 생각이 같다고 생각할 수 밖에 없고 박 전 대장의 생각과 황 대표의 생각이 같은지 거듭 해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황 대표는 국민의 우려에 직접 나서 소상히 대답하라”며 “제1야당인 한국당이 극우정당화 되는 것은 아닌지 국민의 걱정에 대해 정직하게 대답해주길 기대한다”고 재차 해명 요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