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전 대장, '공관병 갑질이라는 표현은 부적절'
박찬주 전 대장, '공관병 갑질이라는 표현은 부적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대로 확실하게 혐의가 나온 게 뭡니까?"
ⓒYTN보도화면
ⓒYTN보도화면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앞서 이른바 ‘공관병 갑질’로 자유한국당 영입이 보류된 박찬주 전 대장이 심경을 밝혔다.

4일 자유한국당의 영입이 무산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은 이날 영등포구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갑질’이란 말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휘관의 지시를 갑질로 표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했다.

이날 박 전 대장은 “지금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언론에서 그동안 줄기차게 나왔던 냉장고를 절도를 했다, 전자발찌를 채워서 인신을 구속했다, 제 아내를 여단장으로 대우하라고 그랬다, 공관병을 GOP로 유배 보냈다. 뭐 하나 제대로 확실하게 혐의가 나온 게 뭡니까?”라고 되물었다.

이어 “GOP 유배 보냈다는 건 제가 공관병들을 보니까 공관병들이 매일 공관에서만 있고 저희 가족은 서울에서 왔다 갔다 이중살림 하지만 제가 출근하고 없으면 사실 지루할 수도 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그 공관병들이 나중에 전역을 해서 친구들 만나면 군대 얘기하면 도대체 우리 공관병들은 무슨 얘기를 하려나, 그런 생각도 들고”고 했다.

그래서 “아주 좋은 생각으로 앞으로 전위 보는 공관병들은 일주일 정도 전방에 가서 전선을 바라보고 북한군도 쳐다보고 분단의 현실을 한번 느껴보도록 하는 게 좋지 않느냐. 그래야 나중에 전역해서도 좀 떳떳하지 않겠느냐 해서 보낸 것”이라고 주장하며 “그게 GOP에 유배 보낸 거면 그럼 지금 GOP에서 수고하는 우리 장병들은 다 유배 가 있는 것이냐”고 했다.

또 “무슨 골프공을 주우라고 했다는 것은 사실 공관장이 상사이며 많은 분들은 왜 남의 자식을 데려다 부려먹느냐 그러시는데 그거는 오해하시는 건데 부려먹는 게 아니고 편제표에 나온 대로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라며 “취사병은 총 대신 국자를 드는 것이고 군악대는 총 대신 나팔을 부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관병은 공관에 편제표가 있기 때문에 와서 근무를 하는 것이고 편제표에 명시된 대로 과업을 수행하는 것이지 그게 잘못됐다? 편제표를 수정해야 된다는 것은 저의 권한을 넘어서는 일이다”라고 했다.

더불어 “저희 아내가 위생관리나 또는 식품관리나 잘못돼 있으면 질책할 수 있는 것이며 부모가 자식을 나무라는 것을 갑질이라고 할 수 없듯이 사령관이 병사들에게 지시하는 걸 여러분, 갑질이라고 표현하면 그건 지휘체계를 문란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