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대로 말하라' 최수영, 한번 보면 잊지 않는 캐릭터...브라운관 출격
'본 대로 말하라' 최수영, 한번 보면 잊지 않는 캐릭터...브라운관 출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수영, 특별한 능력 지닌 형사 된다...스릴러 도전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배우 최수영이 특별한 능력을 지닌 형사로 브라운관을 찾는다.

23일 OCN ‘본 대로 말하라’ 제작진 측이 이날 최수영의 캐스팅 사실을 언급하며 극중 그녀가 차수영 역으로 분한다고 설명했다.

극중 차수영은 한 번 본 장면은 그대로 기억하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캐릭터로,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고 사건을 해결하는 데 어떤 활약을 할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최수영은 드라마 ‘내 생애 봄날’, '38 사기동대’, ‘밥상 차리는 남자’ 등을 통해 주연 배우로서 작품을 이끄는 힘을 보여줬다.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을 통해 관객의 공감을 이끄는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인 것은 물론, 최근 영화 ‘걸캅스’에서 거친 입담을 가진 양장미 캐릭터를 코믹하면서도 능청스럽게 완성하며 배우로서 ‘재발견’이라는 평을 받았다.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로 연기 폭을 넓히고 있는 최수영이 ‘본 대로 말하라’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본 대로 말하라’는 괴팍한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의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스릴러 드라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