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후임’ 찾는 KT…노조 “적폐청산 의지 가진 CEO 뽑아야”
‘황창규 후임’ 찾는 KT…노조 “적폐청산 의지 가진 CEO 뽑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지배구조위, 전문성·리더십 갖춘 사외 회장후보자 확보 위해 공모 및 전문기관 추천
KT가 황창규 회장의 뒤를 이을 새로운 CEO를 찾는다. ⓒ시사포커스DB
KT가 황창규 회장의 뒤를 이을 새로운 CEO를 찾는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KT 지배구조위원회가 사외 회장후보자군 구성을 위해 공개모집 및 전문기관 추천을 실시한다.

KT 지배구조위원회가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춘 사외 회장후보자군 확보를 위해 외부공모 및 전문기관 추천을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사외 회장후보 공모는 10월 23일부터 11월 5일 18시까지 등기우편 및 방문접수를 받는다. 전문기관 추천은 복수의 전문기관을 통해 후보 추천을 받고 지배구조위원회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KT는 2018년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관 개정을 통해 회장 선임 프로세스를 지배구조위원회, 회장후보심사위원회, 이사회, 주주총회로 단계화했다. KT 이사회는 정관에 근거해 올해 4월 차기 회장 선임 프로세스를 개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프로세스의 첫 단계로, 지배구조위원회는 사내 회장후보자군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어 외부에서 회장후보자 발굴을 위해 외부공모와 함께 전문기관 추천을 받아 사외 회장후보자군을 조사·구성할 예정이다.

KT 정관에 따라 지배구조위원회는 사내·외 회장후보자군을 조사·구성하며,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한다. KT 지배구조위원회는 사외이사 4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됐다. 또한 회장후보심사위원회에서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심사한 후 이사회를 거쳐 회장후보를 확정한다. 이사회에서 추천한 회장후보는 주주총회를 거쳐 차기 회장으로 최종 선임된다.

한편 KT 새노조는 이날 “차기 CEO 선출의 핵심은 황창규 회장의 후계자가 아닌 적폐경영을 청산하려는 의지를 갖는 이가 선출이 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 9월, 회장 선출과 관련해 이사회에 공개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후보자 심사과정에서 황 회장의 심복인 김인회 사장 배제, CEO에 지원했다가 탈락한 내부 임원들의 자진사퇴, KT 현장의 의견 수렴 등이 그 내용이었다.

노조는 “이번 CEO 선출 과정에서 내·외부 후보자 분리 공모 등 절차가 복잡해진 이유는 정권의 낙하산을 방지하고 통신을 잘 아는 전문경영인을 선발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지만, 내부 여론은 사실상 황의 후계자 낙점용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며 “황 회장은 KT 고질병인 CEO리스크를 극대화시킨 장본인인 만큼 그 적폐를 덮어 줄 후계자에게 권력을 승계하는 과정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