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위안부 조롱’ 보도·주장 사실 아냐”…즉각 해명
유니클로, “‘위안부 조롱’ 보도·주장 사실 아냐”…즉각 해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클로, 위안부 할머니들 조롱하는 듯한 광고 내보내 논란
유니클로 관계자 "사실 아냐"
논란이 된 유니클로 광고 (사진 / 유니클로)
논란이 된 유니클로 광고 (사진 / 유니클로)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유니클로가 위안부 할머니들을 조롱하는 듯한 광고에 대해 즉각 반박했다.

18일 유니클로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광고는 후리스 25주년을 기념하여 ‘전세계 모든 이들의 삶을 위한 후리스’라는 컨셉으로 제작된 글로벌 시리즈 광고 중 하나이며, 세대와 나이를 넘어 모두가 즐길 수 있ㄴ느 후리스의 특성을 유쾌하고 표현하고자 지금도 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98세의 실제 패션 콜랙터와 13세의 실제 패션 디자이너를 모델로 기용한 것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의 나이 차이가 80살이 넘고 이 부분을 보다 즉각적으로 이해사시기 쉽게 자막으로 처리했다”며 “사측은 전세계 24개 국가 및 지역에 진출한 다국적기업으로 인종, 성별 및 직업에 차별 없이 모두를 위한 옷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삼으며 이는 자사의 기업 철학인 ‘메이드 포 올’에도 나타나 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기업 방침상, 유니클로는 전세계 어디에서나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및 단체와 어떠한 연관관계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니클로는 지난 15일 광고에서 13살 여성이 98세 여성에게 “내 나이 때는 어떻게 하고 다녔어요?”라고 묻자, 98세 여성은 “맙소사, 그렇게 오래된 일을 어떻게 기억해”라는 답변을 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조롱한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98세 여성이 말한 80년 전은 공교롭게도 1939년 조선 여성이 위안부에 끌려간 시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